강민경, 유튜브 PPL 의혹 해명 "위법행위 없어"→팬들 설전
입력: 2020.07.16 00:00 / 수정: 2020.07.16 00:00
강민경은 15일 논란이 된 유튜브 PPL 관련 내용을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했다. /더팩트 DB
강민경은 15일 논란이 된 유튜브 PPL 관련 내용을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했다. /더팩트 DB

강민경 SNS에 댓글 설전 "불법행위보다 실망" vs "열등감들"

[더팩트|이진하 기자]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유튜브 PPL 논란을 해명했으나 팬들은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강민경은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민경'으로 팬들과 소통하면서 PPL(Product Placement, 간접광고)을 활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팬들은 강민경의 개인 SNS에 댓글로 불편함을 표현했고 강민경은 댓글을 통해 해명 글을 남겼다.

강민경의 팬이라고 주장한 A 씨는 "협찬받고 내돈내산(내 돈 내고 내가 산 제품의 줄임말) 그렇게 사람 속이는 거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여기에 강민경은 "오해가 없길 바라요!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광고를 진행하였다고 영상 속이나 영상의 '더보기'란에 모두 표기하여 진행했습니다"라고 답글을 남겼다.

이어 또 다른 댓글에 답변으로 강민경은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습니다"라며 "저는 어떠한 위법행위도 한 적이 없습니다. 공정위에서는 현재 말씀하신 부분에 대한 권고(어떤 일에 관하여 상대방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을 권유하는 일) 단계이며 9월 1일부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라고 해명했다.

강민경의 팬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그의 SNS에 댓글로 실망감을 토로했다. 여기에 강민경이 직접 해명 댓글을 달면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강민경 SNS
강민경의 팬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그의 SNS에 댓글로 실망감을 토로했다. 여기에 강민경이 직접 해명 댓글을 달면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강민경 SNS

일부 팬들은 강민경 PPL 논란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누가 법을 어겼다고 뭐라고 합니까? 시청자들을 기만했다는 것을 문제 삼는 겁니다"(cxoo***), "'위법'에 방점을 두고 있는데 문제가 된 것은 평소 방송에서 유튜브 수익에 대해 축소해서 말하고 모두 기부한다고 말하면서 이미지 메이킹한 것에 실망한 것임"(aege***), "공정위에서 유튜브나 SNS를 업로드할 때 게시글이나 영상의 경우 광고가 포함된 것이라면 반드시 포함하도록 한다. 그러나 '더보기'란에만 광고 표시를 해뒀기 때문에 문제 아닌가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걸 볼까요?"(zdgd***), "광고인 줄 알았다면 안 볼 영상들"(kagg***)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강민경을 옹호하는 팬들도 있었다. 그들은 "민경 언니 이 글은 대답도 해주지 마세요"(dlwl***), "너희들이 뭔데 실망하고 자시 고냐 이 시간에 니 인생이나 걱정"(apir***), "피드백해줘도 이러네 영상 전후에 광고라 표기했지 구독 취소할 끄으면 조용히 하면 되지"(chae***), "열등감 폭발들 하셨네"(jae8***) 등의 설전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구글(유튜브)이 지난 2019년 12월 5일 업데이트한 PPL 또는 보증 광고에 관한 정책을 살펴보면 "동영상 콘텐츠에는 유료 PPL, 보증 광고 또는 시청자에게 공개해야 하는 기타 콘텐츠가 포함될 때 영상 게시 설정에서 '동영상에 유료 광고 포함' 체크 박스를 선택해 유튜브에 해당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고 명시되어있다.

이어 "광고 정책 가이드를 위반한 콘텐츠를 유튜브에서 삭제되며 반복적으로 위반할 경우 채절 제거 수순의 제재를 받을 수 있다"는 조항도 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