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프리즘] 오정세, '동백꽃'부터 '모범형사'·'사이코' 까지…대세 배우 입증
입력: 2020.07.16 05:00 / 수정: 2020.07.16 05:00
배우 오정세가 지난해 1월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 테드 창 역부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노태규, 모범형사 오종태 역까지(왼쪽부터) 전혀 다른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해 대중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영화 극한직업 캡처·KBS2·JTBC 제공
배우 오정세가 지난해 1월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 테드 창 역부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노태규, '모범형사' 오종태 역까지(왼쪽부터) 전혀 다른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해 대중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영화 '극한직업' 캡처·KBS2·JTBC 제공

'신 스틸러'에서 '흥행 보증수표'로 활약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오정세가 신 스틸러를 넘어 흥행 보증수표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월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부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스토브리그', '사이코지만 괜찮아', '모범형사'까지 그가 출연한 작품마다 흥행 가도에 오르며 대세 배우로 떠올랐다.

지난 2000년 영화 '수취인 불명'으로 데뷔한 오정세는 그동안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그러나 대중들에게 오랜 시간 각인될만한 캐릭터를 만나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해부터 흥행 작품에 다수 출연하면서 돋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시작은 지난 2019년 1월에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이다. 이 작품은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로 코믹 장르에서 돋보적인 성과를 낸 작품으로 꼽힌다. 오정세는 극 중 악역 테드 창을 맡아 신하균과 함께 환상의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코믹 연기를 유감없이 발휘했고 극에 풍성함을 더했다는 평을 받았다.

스크린에서 활약을 펼친 그는 다시 안방극장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다. 지난 2019년 9월부터 11월까지 방영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에서 그는 철없고 유치한 노태규를 연기해 대중들의 눈길을 끌었다.

오정세는 드라마가 방영할 당시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노태규 캐릭터의 인기 비결을 털어놓았다. 그는 "자칫하면 비호감 캐릭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마냥 밉게만 보이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애썼다"고 말했다.

그의 노력이 통한 것인지 시청자들은 포털사이트 웹 클립을 통해 "노태규의 모지람도 사랑해"(최원***), "연기파 배우 오정세 님!!! 노태규 너무 귀여워요"(전복***), "누가 캐스팅한 거야 저런 거 진짜 찰떡"(mird***), "땅콩 규태 너무 웃기다"(hoho***), "귀여운 꼰대가 이런 걸까?"(부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태규를 완벽하게 연기한 오정세는 지난해 KBS '연기대상'에서 '동백꽃 필 무렵'으로 '중편 남자 조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올해는 6월에 열린 '백상예술대상'에서도 같은 작품으로 TV부문 조연상을 수상해 다시 한번 대세 배우임을 입증했다.

오정세는 지난달 말부터 방영한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문상태 역을 맡아 자폐와 발달장애를 가진 캐릭터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tvN 제공
오정세는 지난달 말부터 방영한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문상태 역을 맡아 자폐와 발달장애를 가진 캐릭터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tvN 제공

그는 '백상예술대상'에서 "지금까지 100편 넘게 작업해왔는데 100편 다 결과가 다르다는 건 신기하다"며 "개인적으로 100편 모두 똑같이 열심히 했다. 제가 잘해서 결과가 좋은 것도 아니고 못해서 망한 것도 아니더라 무엇을 하든 그 일을 지치거나 포기하지 말고 계속하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히며 20년 배우 생활의 소회를 남겼다.

대세 행보는 2019년 12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방영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다. 오정세는 드림즈 구단주의 조카이자 모기업 재송그룹 상무 권경민 역을 소화했다. 이 캐릭터는 실질적 구단주 역을 하며 신임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와 극렬하게 대치하는 빌런이다. 그의 연기를 통해 극의 긴장감과 갈등을 고조시키며 드라마를 재미있게 만드는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았다.

늘 짧지 않은 시간에 전혀 다른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하는 오정세. 그가 이번에는 전혀 다른 두 캐릭터를 오가며 일주일에 4번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먼저 지난달 20일에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연출 박신우)에서 자폐와 발달장애를 가진 문상태 역을 소화하고 지난 13일부터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조남국 연출)에서는 악역 오종태 역을 맡았다.

특히 '같은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180도 달라진 모습을 연기한 '사이코지만 괜찮아' 속 문상태는 반사회적 인격 성향의 인기 아동문학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과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연기 변신에 관한 찬사가 끝나기도 전 오정세는 지난 13일부터 드라마 '모범형사'에서 극 중 악역으로 등장했다. 그는 인천 최대 거부의 아들이자 인천제일신탁의 대표 오종태 역을 맡았다. 오종태는 재산이 곧 그 인간의 가치로 여기는 인물로 부하직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것은 물론 폭행 장면을 찍어서 딸에게 보내겠다고 협박하는 등 일말의 인간미를 찾을 수 없는 인물이다.

그가 '모범형사'에 출연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오정세는 '모범형사' 제작발표회 당시 "동정도 안 되고 이해도 안되는 악역"이라고 소개했다. 그가 이 작품을 선택한 것은 캐릭터가 아닌 작품이라고 언급하며 "사람들은 다 죄를 짓고 실수를 하지만 누군가는 인정하고 성장하고 누군가는 등지고 숨기려고 한다"며 "죄를 마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좋다고 생각해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전했다.

전혀 다른 두 인물을 연기하며 안방극장에 종횡무진 하는 오정세를 두고 누리꾼들은 "상태 오빠 여기서 뭐해 왜 이렇게 악랄 해진 거야"(아이***), "창식이 안녕? 오정세가 대세네"(fodl***), "서브 주연만 하시다 이제 메인 주연으로 나오니 더 멋짐"(아자***), "망태 때문에 문영이랑 싸운 그분 맞나요?"(bbky***), "다른 드라마서 역할이랑 완전 반대되는데 연기를 워낙 잘해서 두 역할이 모두 빛나네요"(백치***) 등의 호평을 보내고 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