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키디비 "인간이라 미안"
입력: 2020.06.30 00:00 / 수정: 2020.06.30 00:00
빅뱅 지드래곤이 반려견 방치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상에 그의 반려견 가호의 근황이 담긴 사진과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사진은 지난 1월 패션쇼 참석 차 출국하던 당시 모습. /남용희 기자
빅뱅 지드래곤이 반려견 방치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상에 그의 반려견 가호의 근황이 담긴 사진과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사진은 지난 1월 패션쇼 참석 차 출국하던 당시 모습. /남용희 기자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 졸리 근황 사진 및 목격담 등장해 논란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빅뱅 지드래곤이 반려견 방치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래퍼 키디비가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키디비는 지난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와 졸리가 방치된 듯한 사진을 리트윗하면서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 인간이라 너무 미안해"라는 글을 적었다.

한 누리꾼이 '유명인 비방을 도구로 자기를 과시하는 중일 뿐'이라고 하자 "힘 없는 제가 지디님 저격해서 좋을 게 뭐가 있나요. 그저 말 할 수 없는 동물들이 조금 더 좋은 환경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라면서 썼을 뿐인 걸요"라고 답했다.

래퍼 키디비가 지드래곤의 반려견 방치 논란에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SNS에 글을 적었다. /키디비 SNS 캡처
래퍼 키디비가 지드래곤의 반려견 방치 논란에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SNS에 글을 적었다. /키디비 SNS 캡처

또 다른 누리꾼에게는 "제 트윗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디님에 대한 인식도 인식인데 지디님 때문에 샤페이가 유행했던 것도 사실이잖아요. 워낙 영향력이 크신 분이니까요"라며 "귀엽다고 까다로운 품종견 데려와놓고 어디로든 보내버리는 모든 사람들을 향한 속상함을 표하는 건 철회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앞서 지드래곤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펜션에서 지내고 있는 가호의 근황이 담긴 글과 관리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가호의 눈썹이 잘 정리되지 않아서 눈을 자주 찔러 눈물이 많이 맺혀있었다. 힘도 없이 축 늘어져 있어서 안쓰러웠다"는 목격담부터 "펜션에 전화했는데 받은 분이 졸리가 없는 이유는 문 열어둔 사이에 나가서 없어졌다고 했다"는 글도 등장했다.

지드래곤은 최근 입양한 품종묘를 SNS에 올린 바 있어 반려견 방치에 대한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