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X곽도원 '정상회담'은 왜 '강철비2'가 됐나
입력: 2020.06.23 10:31 / 수정: 2020.06.23 10:31
강철비 후속편이 공개된다. 그런데 전작과 내용이 이어지지 않는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은 두 영화의 상호보완성에 집중하길 권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강철비' 후속편이 공개된다. 그런데 전작과 내용이 이어지지 않는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은 '두 영화의 상호보완성'에 집중하길 권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상호 보완적인 속편"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강철비2'가 전작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특별한 후속편을 예고했다.

23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 전편 '강철비'와 내용적으로 연결되지 않음에도 속편으로 기획한 이유를 공개했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은 두 작품의 연결고리를 "상호 보완성"이라고 설명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다. '한반도의 평화체제로 가는 길'이라는 문제의식은 전작 '강철비'와 같다. 여기에 중국이 패권국가로 급부상하면서 심화된 미중 갈등에 휘말린 한반도라는 확장된 시야로 평화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다.

'강철비'는 북한 쿠데타 발생 직후 생사의 기로에 놓인 북 최고지도자가 남한으로 넘어오는 데서 시작했다. 남한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북한의 특수요원 사이의 케미를 통해 '평화'로 가는 행로였다. 후속작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장에서 북한 쿠데타가 발생하고 세 정상이 북한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동북아에 드리운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다.

강철비2는 전작의 주인공이었던 정우성과 곽도원의 진영을 바꿨다. 북 최정예요원 역의 정우성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남의 외교안보수석 역을 했던 곽도원은 북의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을 연기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강철비2'는 전작의 주인공이었던 정우성과 곽도원의 진영을 바꿨다. 북 최정예요원 역의 정우성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남의 외교안보수석 역을 했던 곽도원은 북의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을 연기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양 감독은 "'강철비'는 '한반도의 평화 문제에 대한 결정권이 완전히 남과 북의 손에 맡겨져 있었다면 어땠을까?'라는 판타지에서 시작한 변화구다. 반면 '강철비2: 정상회담'은 미중 갈등과 일본의 견제 등 복잡한 지형 속에 휘말려 들어간 한반도라는 리얼리티에서 시작한 돌직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작은 판타지에서 시작해서 리얼리티로 나아갔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과 북이라는 리얼리티에서 시작해 평화로 가는 길을 드라마틱하게 따라간다. 이처럼 두 작품은 서로 상호보완적인 관계를 가진다"고 덧붙였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전작 북 최정예요원 역의 정우성이 대한민국 대통령을, 남의 외교안보수석이었던 곽도원이 북의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을 연기한다. 배우들의 진영이 바뀐 것에 대해 양 감독은 "남북의 당사자들이 진영을 바꿔 다른 해법을 모색해 본다고 하더라도 한반도의 운명은 남과 북이 단독으로 결정할 수 없다는 리얼리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강철비2: 정상회담'은 전작이 보여주지 못한 세계 곳곳을 배경으로 한다. 서울의 청와대와 북의 원산 초대소, 워싱턴의 백악관 등 각국의 주요 공간에 이어 세 정상이 납치된 지구상 가장 위험한 전략무기인 북핵 잠수함이 잠항해 들어가는 독도 앞바다 속으로 깊숙이 들어간다. 전작에서 개성공단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던 북의 방사포(다연장로켓포) '강철비(스틸레인)'는 사상 최초의 남북미 정상회담 직전 한반도를 덮친 슈퍼 태풍의 이름으로 등장한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