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아미"…방탄소년단, 75만 '방방'에 닿은 진심(종합)
입력: 2020.06.15 00:00 / 수정: 2020.06.15 00:00
방탄소년단이 14일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온라인 실시간 공연 방방콘 The Live를 진행했다. 최대 동시 접속자 75만 명이 이번 공연을 함께 즐겼다. /빅히트엔터 제공
방탄소년단이 14일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온라인 실시간 공연 '방방콘 The Live'를 진행했다. 최대 동시 접속자 75만 명이 이번 공연을 함께 즐겼다. /빅히트엔터 제공

'방방콘 The Live' 성황리 종료, 온라인 공연 새 장 열어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아미(팬클럽명)를 그리워하는 방탄소년단의 진심이 랜선을 타고 전 세계 팬들의 방안에 닿았다.

방탄소년단이 14일 오후 6시부터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온라인 실시간 공연 '방방콘 The Live'를 진행했다. 방탄소년단의 방으로 팬들을 초대하는 친근한 콘셉트에 6개의 멀티뷰 화면을 도입해 '온라인'의 한계인 거리감을 좁혔다.

미국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기업 키스위 모바일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처음 선보인 6개의 멀티뷰 화면은 이번 온라인 공연의 가장 차별화된 지점이다. 방탄소년단이 초대한 공간 안을 자유자재로 돌아다니며 이들의 모습을 보고 라이브를 들을 수 있는 효과를 줬다.

"너무 보고 싶었다. 아미도 우리를 많이 보고싶었을 거라 생각한다", "동시 접속 68만이 넘었다. 전 세계 아미들이 각자의 방에서 '방방콘'을 즐기고 있는 것 같다"고 인사한 방탄소년단은 "'방방콘' 취지에 맞게 여러 방을 준비했다"고 말하며 세트장을 직접 소개했다.

이어 '쩔어', '흥탄소년단', '좋아요', '하루만' 그리고 제이홉-진-정국의 'jamais-vu(자메뷔)', RM-슈가의 'Respect(리스펙트)', 지민-뷔의 '친구' 유닛 무대를 펼쳤다.

전반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친근한 방 세트에서 나와 오프라인 콘서트와 같은 화려한 무대로 자리를 옮겨 '블랙스완', '작은 것들을 위한 시', '고민보다 GO', 'Anpanman'까지 쉼없이 달렸다. 이후 공연이 끝나는 듯 했지만 앙코르를 위해 다시 무대에 올랐다.

마지막 곡은 '봄날'. 이 곡을 엔딩곡으로 택한 것은 팬들과 소통의 결과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7주년 축제 '2020 BTS 페스타(FESTA)' 기간에 팬들의 노래 취향을 설문 조사하는 '2020 방탄소년단 음악선거'를 진행했고 그 결과 2017년 발표한 '봄날'이 1위로 꼽혔다.

이처럼 방탄소년단은 디테일한 부분까지 팬들을 생각하며 가깝게 소통하려고 애썼다.

이번 온라인 공연은 6개의 멀티뷰 화면을 도입해 온라인의 한계인 거리감을 좁혔다. 방탄소년단이 초대한 공간 안을 자유자재로 돌아다니며 이들의 모습을 보고 라이브를 들을 수 있는 효과를 줬다. /빅히트엔터 제공
이번 온라인 공연은 6개의 멀티뷰 화면을 도입해 '온라인'의 한계인 거리감을 좁혔다. 방탄소년단이 초대한 공간 안을 자유자재로 돌아다니며 이들의 모습을 보고 라이브를 들을 수 있는 효과를 줬다. /빅히트엔터 제공

제이홉은 "이렇게 메이크업도 하고 무대도 하고 이러는 게 오랜만이다. 오늘 또 다시 내가 이런 사람이라는 걸 느꼈다. 너무나 무대와 아미가 그리웠다"고, RM은 "최선을 다해서 모든 것들을 열심히 하겠다. 오랜만에 공연 하니까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지민은 "여러분이 없는 이 시간을 우리끼리 성장하고 극복해 나가는 중이다. 우리를 만나지 못 하는 시간에 여러분들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내서 잘 극복하고 웃는 얼굴로 만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정국은 "새로운 시작이 됐으면 좋겠다. 여러분 만날 날 기다리고 있다. 방방콘처럼 만날 수 있는 것 생각하고 준비해서 한 발 다가가겠다"고, 뷔는 "아미 분들의 목소리나 열기 그런 걸 느끼고 싶다. 빨리 공연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미를 빨리 눈으로 보고 싶다"고 말했다.

진은 "이렇게 14일 공연이 끝났다. 어제(13일) 우리 7번째 생일이었다. 원래대로라면 어제 계약이 끝나는 상황이었는데 멤버들과 좋은 회사를 만나 더 오래 할 수 있게 됐다. 이 마음이 뭉클하다"며 "빨리 여러분들을 보러 가겠다"고 약속했다.

진은 마지막으로 멤버들에게 "한 번씩 안아보자"고 제안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둥글게 둘러싸 모인 뒤 이렇게 말했다. "아미 자리도 하나 만들자"고. 늘 아미 생각뿐인 방탄소년단이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18일과 19일 무료로 기존 콘서트와 팬미팅 실황을 담은 온라인 스트리밍 축제 '방에서 즐기는 방탄소년단 콘서트'(방방콘)를 공개했고 최대 동시 접속자 수 224만 명을 기록, '언택트(untact·비대면) 공연'의 새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얻었다.

이날 '방방콘 The Live' 역시 초반 68만 명으로 시작해 말미에 75만 명이 동시 접속하는 등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