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강다니엘, 매니저 공개…"형 같은 사람 알게 된 건 행운"
입력: 2020.06.07 11:08 / 수정: 2020.06.07 11:08
강다니엘은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매니저가 매일같이 찾아와 곁을 지켜줬다며 매니저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강다니엘은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매니저가 매일같이 찾아와 곁을 지켜줬다"며 매니저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강다니엘 "매니저, 옛날부터 아는 형이었으면 좋겠다"

[더팩트|문수연 기자] 강다니엘을 사로잡은 마성의 매니저가 시청자들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강다니엘 매니저의 정체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은 1부 5.6%, 2부 6.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강다니엘의 매니저는 "강다니엘이 나만 보면 웃는다"고 제보하며 "나는 재미있는 사람이 아닌데, 늘 재밌다고 하니 살짝 부담되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매니저의 제보처럼 강다니엘은 매니저와 만난 순간부터 웃음을 터뜨렸다. 화보 촬영장에서도 캠핑장에서도 강다니엘은 매니저의 얼굴만 보면 웃었다. 현장에 있던 다른 스태프들이 도대체 왜 웃는지 의아해할 정도였다. 강다니엘의 웃음 포인트를 찾으려던 참견인들은 "이 정도면 그냥 간지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매니저의 매력은 점점 다른 사람들에게도 전염됐다. 바퀴벌레가 사람을 만진 뒤 스스로 씻는다는 정보부터 사람들의 손바닥이 타지 않는 이유, 다리 건설법 등 강다니엘에 궁금해하는 모든 것을 꿰고 있는 그의 잡지식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게임을 할 때도 교통 법규를 지켰다는 일화나 강다니엘을 위해 차 없이 드라이브스루 줄을 기다려 음식을 사준 에피소드도 웃음을 자아냈다.

강다니엘이 매니저를 특별하게 여기는 이유는 또 있었다. 강다니엘이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매니저가 매일같이 찾아와 그의 곁을 지켜줬다. 강다니엘은 매니저와 함께한 캠핑에서 "형 같은 사람을 알게 된 건 행운"이라며 "옛날부터 아는 형이었으면 좋겠다. 그럼 형 따라 어디든 갈 텐데"라고 매니저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5분에 방송된다.

munsuyeo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