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th 대종상] '기생충', 5관왕…이병헌·정유미 주연상 수상(종합)
입력: 2020.06.04 00:00 / 수정: 2020.06.04 00:00
기생충이 해외 유수 시상식에 이어 대종상도 휩쓸었다. 주요 부문 5관왕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다시 한번 저력을 과시했다. /기생충 포스터
'기생충'이 해외 유수 시상식에 이어 '대종상'도 휩쓸었다. 주요 부문 5관왕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다시 한번 저력을 과시했다. /'기생충' 포스터

영화인들 한 마음으로 '코로나 종식' 기원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한 '대종상' 주요 부문에서 5관왕을 차지했다. 수상자들은 트로피를 안은 기쁨을 누리면서도 마음을 모아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기원했다.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는 '제 56회 대종상영화제'가 진행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개그맨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것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었다. 이 영화는 골든글러브 아카데미 칸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은 데 이어 '제 56회 대종상영화제'에서도 무려 11개 부문의 후보에 올랐다.

이견은 없었다. '기생충'은 이정은의 여우조연상을 비롯해 감독상 시나리오상 음악상 그리고 최우수 작품상까지 5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봉준호 감독 대신 감독상을 대리수상한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는 "감독님께서 '기생충' 홍보를 하시고 장기 휴가에 가셨다"며 "가장 먼저 뜨거운 지지와 사랑을 보내주신 관객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 잘 전달 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생충의 주요 트로피는 봉준호 감독을 대신해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의 품에 안겼다. 그는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서 스크린을 마주하고 즐겁게 만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MBN 생중계 화면 캡처
'기생충'의 주요 트로피는 봉준호 감독을 대신해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의 품에 안겼다. 그는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서 스크린을 마주하고 즐겁게 만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MBN 생중계 화면 캡처

이후 곽 대표는 최우수 작품상 수상자로 다시 무대에 올랐다. "2018년 이즈음 열심히 이 작품을 만들고 있었고 작년 이즈음에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났다. 그때 현장을 꽉 채운 관객들이 그립다. 지금 그 분들이 안 계신 게 가장 아쉽다"며 "지금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해서 스크린을 마주하고 즐겁게 만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안은 '기생충'의 이정은은 "감개무량하다. 악인 선인 구분 없이 관계 속에서 공생의 이야기를 하는 작품이 '기생충'이었다. 그런 작품에 같이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 팀과 함께 기쁨을 나누겠다"며 모든 공을 '기생충' 팀원들에게 돌렸다.

주연상은 '백두산'의 이병헌과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차지했다. 2012년과 2016년에 이어 대종상에서 세 번째 주연상을 받게 된 이병헌은 "'백두산'은 재난 영화인데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이 그 어느 때보다 재난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많은 분들이 극장에 가서 영화를 편하게 본지 한참 되셨을 거다. 빠른 시일 내에 예전처럼 관객과 울고 웃고 감동받을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56회 대종상영화제 주연상의 트로피는 백두산의 이병헌과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에게 안겼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 DB
'56회 대종상영화제' 주연상의 트로피는 '백두산'의 이병헌과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에게 안겼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 DB

공로상은 원로배우 신영균이 수상했다. 그는 "대종상 영화제에서 공로상을 받으니까 옛날 생각이 난다. 서른 두 살에 대종상 제1회 남우주연상을 타고 60년이 흘렀다"며 "내 나이가 이제 92살인데 8년뒤면 100살이다. 8년만 더 건강 관리해서 100세에 멋있는 영화를 하고 싶다"고 밝혔고 후배 영화인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뜨거운 박수로 호응했다.이어 정유미를 대신해 주연상을 품에 안은 '82년생 김지영' 김도영 감독은 "이 소식을 들으면 너무나 기뻐하실 것 같다. 감독으로서도 이 상이 영광스럽다. 정유미 배우님 다시 한 번 김지영의 얼굴이 되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평생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은 정해인과 전여빈에게 돌아갔다. 정해인은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전여빈은 '죄많은 소녀'로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정해인은 "제가 잘 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 하라고 주시는 상으로 알겠다. '유열의 음악앨범'을 함께 해준 정지우 감독님, 작가님과 김고은 배우 덕분"이라고 전했다.

정해인과 전여빈은 나란히 남녀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여빈은 눈물을 삼키며 더 나아가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선화 기자
정해인과 전여빈은 나란히 남녀 신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여빈은 눈물을 삼키며 "더 나아가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선화 기자

전여빈은 눈물을 삼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울컥했다. 저를 캐스팅 해준 김의석 감독님 감사드린다"며 "배우 생활을 언제까지 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 처음 마음 흐려지지 않도록 혹은 변하더라도 잘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는 배우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제 56회 대종상영화제'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기생충

▲감독상=봉준호(기생충)

▲남우주연상=이병헌(백두산)

▲여우주연상=정유미(82년생 김지영)

▲남우조연상=진선규(극한직업)

▲여우조연상=이정은(기생충)

▲공로상=신영균

▲신인감독상=김보라(벌새)

▲신인남우상=정해인(유열의 음악앨범)

▲신인여우상=전여빈(죄 많은 소녀)

▲기획상=김미혜·모성진(극한직업)

▲시나리오상=봉준호·한진원(기생충)

▲조명상=전영석(사바하)

▲촬영상=김영호(봉오동 전투)

▲편집상=이강희(엑시트)

▲음악상=정재일(기생충)

▲의상상=이진희(안시성)

▲미술상=서성경(사바하)

▲기술상=진종현(백두산)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