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지창욱이 밝힌 작품 선택 이유
입력: 2020.06.03 10:59 / 수정: 2020.06.03 10:59
배우 지창욱이 6월 중순부터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SBS 제공
배우 지창욱이 6월 중순부터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SBS 제공

"공간의 친근함, 순수한 캐릭터"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지창욱이 '편의점 샛별이'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그동안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한 지창욱이 이번에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연출 이명우·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편의점 샛별이'는 훈남 점장 최대현(지창욱 분)과 4차원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이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 드라마로 '열혈사제' 이명우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높이고 있다. 지창욱이 밝힌 드라마 출연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그는 '이명우 감독님과 작업이 기대됐다"며 "편의점이란 공간이 주는 매력에 끌렸다. 편의점에서 청춘을 살아가는 대현이를 잘 표현하고 싶었고, 대현이란 캐릭터를 재미있게 만들어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작품에 대한 신뢰를 보여줬다.

지창욱은 극 중 파란색 편의점 유니폼 조끼에 캐주얼한 옷차림의 최대현을 연기한다. 화려하지 않은 캐릭터에 매력을 느낀다고 밝힌 그는 "정직과 성실의 아이콘 같은 인물"이라며 "일과 사랑에 있어서 굉장히 순수하고 우직하지만 한편으로 우유부단해서 답답할 때도 있는 귀여운 매력을 가졌어요"라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밖에도 '편의점'이란 공간이 매력적이라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힌 지창욱은 "동네의 등대 같은 공간"이라며 "24시간 불을 밝히며 사람들을 기다리고, 무언가 필요한 게 있는 사람들에게 안식처가 되어주는 친근감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멜로 장인' 지창욱이 출연하는 '편의점 샛별이'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SBS 새 금토극 '편의점 샛별이'는 현재 방영 중인 '더킹:영원의 군주' 후속으로 6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