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X신소율 '태백권' 크랭크업…"올 하반기 개봉 예정"
입력: 2020.06.03 10:22 / 수정: 2020.06.03 10:22
오지호(왼쪽) 신소율 주연의 영화 태백권이 촬영을 끝마쳤다. 상상 초월 코믹 액션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 작품은 후반작업을 끝내고 올해 말 개봉 예정이다. /더팩트 DB
오지호(왼쪽) 신소율 주연의 영화 '태백권'이 촬영을 끝마쳤다. '상상 초월 코믹 액션'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 작품은 후반작업을 끝내고 올해 말 개봉 예정이다. /더팩트 DB

'상상 초월' 코믹 액션 예고

[더팩트 | 유지훈 기자] '태백권'이 모든 촬영을 마무리했다.

3일 제작사 그노스와 꿀잼컴퍼니는 "영화 '태백권'이 최근 크랭크업했다. 후반 작업 후 하반기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백권'은 태백권의 계승자가 사라진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로 내려왔다가 지압원을 차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담은 코믹 액션이다.

태백권의 유일한 계승자이자 사형을 찾으러 왔다 졸지에 지압원 원장이 되어버린 성준 역은 영화 드라마 연극 등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오지호가 맡았다. 반듯하면서 강한 이미지를 버리고 순진무구한 성준을 열연하며 새로운 매력을 각인시킬 계획이다.

성준의 억척스러운 아내이자 지압원의 실질적 원장인 보미 역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신소율이 맡았다. 보미는 7년 전 건달들로부터 자신을 구해 준 성준에게 한눈에 반해 결혼까지 골인하고 현재는 사채업자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억척스러우면서도 속으로 정이 많고 여린 인물이다.

뮤지컬 '영웅'을 비롯해 넷플릭스 '킹덤2'에 출연했던 정의욱은 사라진 사형이자 태백권의 2인자인 진수에 분한다. 영화 '공수도'에서 주인공의 아버지이자 공수도 관장으로 등장했던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진지하지만 웃음을 유발하는 독특한 캐릭터를 맡아 극에 활기를 더한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