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오디션 지양"하겠다던 Mnet의 회귀
입력: 2020.06.03 05:00 / 수정: 2020.06.03 05:00
프로듀스 조작 사태로 백기를 들었던 Mnet이 결국 다시 경연으로 돌아오는 모양새다. 25주년을 맞아 선보였던 레트로 콘텐츠들은 시원찮은 반응이었고 연달아 편성된 프로그램은 결국 또 경쟁구도다. /Mnet 제공
'프로듀스' 조작 사태로 백기를 들었던 Mnet이 결국 다시 경연으로 돌아오는 모양새다. 25주년을 맞아 선보였던 레트로 콘텐츠들은 시원찮은 반응이었고 연달아 편성된 프로그램은 결국 또 경쟁구도다. /Mnet 제공

"Mnet 경연프로, 변주 필요하다"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돌이켜보면 "지양하겠다"는 말은 좋은 선택이었다. "절대로 하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었으니 말이다.

Mnet은 지난 4월 30일 '로드 투 킹덤(Road to Kingdom)'을 시작으로 5월 14일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 걸'), 5월 29일 '보이스 코리아 2020'을 연달아 편성했다. 음악 채널인 만큼 새로운 음악 예능을 선보였다고 넘어갈 수 있지만 곱씹을수록 씁쓸한 뒷맛이 남는다.

지난해 Mnet은 대표예능 '프로듀스' 시리즈의 조작이 사실로 밝혀지며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다. 네 시즌에 걸쳐 진행됐던 생방송 유료 문자투표 결과는 조작됐고 데뷔조는 제작진의 입맛대로 선정됐다. "채용 비리이자 취업사기"라는 정치권의 발언과 더불어 PD의 유흥업소 접대 등과 같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내용들이 수사를 통해 밝혀지며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Mnet은 결국 백기를 들었다. 지난해 12월 18일 Mnet 강지훈 콘텐츠운영전략팀장은 제78차 방송심의소위원회 임시회의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은 지양하려 한다. 음악에 더 집중된 콘텐츠를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12월 30일에는 CJ ENM 허민회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어 직접 고개 숙여 사과했다. 결과를 조작됐던 프로듀서들의 재판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5월 29일 재판부는 1심 선고를 열고 메인 PD 안 씨에게는 징역 2년을, CP 김 씨에게는 징역 1년 8월을 선고했다.

프로듀스 조작사태 이후 Mnet은 레트로 콘텐츠와 감동을 버무렸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경쟁보다는 1세대 래퍼들의 인간적인 면면을, 내안의 발라드는 스타들의 발라더 성장을, 퀴즈와 음악사이(왼쪽 위부터 시계방향)는 90년대 음악에 대한 향수를 조준했다. /Mnet 제공
'프로듀스' 조작사태 이후 Mnet은 레트로 콘텐츠와 감동을 버무렸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경쟁보다는 1세대 래퍼들의 인간적인 면면을, '내안의 발라드'는 스타들의 발라더 성장을, '퀴즈와 음악사이'(왼쪽 위부터 시계방향)는 90년대 음악에 대한 향수를 조준했다. /Mnet 제공

Mnet은 편성 중이던 '투 비 월드 클래스(TO BE WORLD KLASS)'를 제외하면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을 지양했다. 대신 개국 25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할 레트로 콘텐츠에 주력했다. 90년대 추억의 노래와 관련된 퀴즈를 푸는 '퀴즈와 음악사이'를 편성했으며 '엠카운트다운' 역시 90년대부터 2000년대 레트로 명곡들을 커버하는 특별한 무대를 선보이며 추억 자극에 나섰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힙합 1세대와 최근 힙합 신에서 핫한 래퍼들의 콜라보를 주제로 했으며 경쟁보다는 1세대 래퍼들의 면면을 들여다보는 데 초점을 뒀다. '내안의 발라드'는 레트로 콘텐츠는 아니었지만 스타들의 발라더 성장기를 담은 '착한 음악예능'이었다.

그런데 최근의 Mnet은 다시 과거로 돌아간 듯 하다. "오디션 프로그램을 지양하겠다"고만 했으니 거짓말은 아니었다. 앞서 언급한 올해 4월부터 연달아 론칭한 세 프로그램은 껍데기만 오디션에서 벗어났을 뿐 내용물은 대동소이하다. '로드 투 킹덤'은 골든차일드 더보이즈 등 아이돌 그룹의 퍼포먼스 경연이고 '보이스 코리아 2020'은 주목 받지 못한 신인 보컬리스트의 발굴이다. '보이스 코리아 2020'은 발굴 초기 과정이 끝나고 나면 선택 받은 신예들의 경연이 예상된다.

결국 Mnet은 경연을 놓지 못하고 있다. 뮤지션들의 무대에 시청자를 집중시킬 수 있는 것은 아직까지 경쟁구도밖에 없기 때문이다. /로드 투 킹덤 보이스 코리아 2020 굿 걸 포스터
결국 Mnet은 경연을 놓지 못하고 있다. 뮤지션들의 무대에 시청자를 집중시킬 수 있는 것은 아직까지 경쟁구도밖에 없기 때문이다. /'로드 투 킹덤' '보이스 코리아 2020' '굿 걸' 포스터

'굿 걸'은 힙합 알앤비 여자 뮤지션들을 크루로 결집시켰다. CLC 장예은과 같은 아이돌 멤버를 비롯해 19금 콘셉트의 퀸 와시비, 페미니스트 성향을 띄고 있는 슬릭 등 독특한 정체성을 가진 뮤지션들을 섭외해 나름의 호응도 있었다. 하지만 '굿 걸'은 과거 Mnet 음악 예능으로 회귀 중이다. 최근화인 5월 28일 방송분에서 그들은 스윙스 한요한 기리보이 등과 다시 대립각을 세우며 대결을 펼쳤다.

1020 젊은 층이 타겟인 Mnet에게 레트로는 맞지 않는 옷이었다. '퀴즈와 음악사이'는 꾸준히 방영중이지만 시청률은 베일에 싸여있고,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역시 시청률 공개 없이 종영했다. CJ ENM이 공개하는 콘텐츠 영향력 지수에서도 두 프로그램은 40위권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결국 남아 있는 시청률 보증 카드는 경연이다. 하지만 '프로듀스' 사태가 아직 발목을 잡고 있어 쉽지 않은 눈치다.

정덕현 평론가는 "오디션과 경연 포맷은 아직까지 음악 예능에 있어 확실히 힘이 있다"며 "지난해 있었던 '프로듀스' 사태 때문에 오디션 프로가 전반적으로 어려워질 거라는 의견도 있었지만 TV조선 '미스터트롯' 역시 오디션 형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Mnet은 앞으로 한 동안은 서바이벌을 내세우기 어렵다. 이제는 변주가 필요할 거다. 경쟁을 강조하는 대신 출연진에 조화에 초점을 맞추거나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