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청, 강원도 평창서 귀농 "반려견과 함께 지내"
입력: 2020.06.02 09:33 / 수정: 2020.06.02 09:33
배우 김청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강원도에서 귀농 생활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KBS1 아침마당 캡처
배우 김청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강원도에서 귀농 생활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KBS1 '아침마당' 캡처

배우 김청, 근황부터 가족사도 공개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김청이 방송을 쉬면서 귀농한 근황을 공개했다.

김청이 2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화요초대석'에 출연했다. 이날 김청은 현재 강원도 평창에서 귀농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그는 "방송을 쉬면서 나물도 캐고 잔디도 깎고 잡초도 뽑고 자연과 함께 살고 있다"며 "지금 일산에는 원래 살던 집이 있고, 강원도 평창 쪽에서 귀농을 위해 조그만 집을 마련해 왔다 갔다 하며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MC가 외롭지 않냐고 묻자 김청은 "원래 혼자 잘 논다"며 "동네 마을 지인분들이 저를 많이 챙겨주시고 딸(반려견)을 입양했다"고 말해 애견인임을 밝혔다.

반려견 사랑이에 대한 특별한 사연도 공개했다. 김청은 "평창에서 서울로 오려고 짐을 챙길 때 근처를 맴돌던 개가 있었다"며 "그 개는 몹시 말라서 챙겨준 후 주인을 찾아주려 하니 주인이 없어 제가 입양하게 됐다"고 사연을 전했다.

방송을 오래 쉬는 것에 대한 불안감도 토로했다. 김청은 "이제는 편안해져야 하지만 속은 아직까지 편하지 않은데 일 때문"이라며 "'너무 오래 쉬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하면 일에 대한 두려움이 생기더라 '다시 내가 연기를 잘 할 수 있을까', '시청자들에게 잊혀져가는 게 아닐까'라는 고민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이밖에도 김청의 솔직한 고백은 이어졌다. 그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신 사연도 털어놨다. 그는 "100일 된 저를 보러 내려오시다 자동차 사고로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며 "어머니가 17살에 저를 낳아 엄마와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 않아 친구처럼 지낸다 이제는 함께 친구처럼 나이 먹어가니까 동반자 같다"고 말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