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사과 "생각 없던 행동"
입력: 2020.05.29 07:40 / 수정: 2020.05.29 07:40
기리보이가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기리보이 SNS
기리보이가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기리보이 SNS

이용수 할머니 나오는 뉴스 캡처해 "앵커 세 명인 줄" 발언 논란

[더팩트|이진하 기자] 래퍼 기리보이가 SNS 게시글 논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기리보이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뉴스의 한 장면을 올렸다. 이 장면은 두 명의 뉴스 앵커 사이에 최근 기자회견을 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기리보이는 해당 사진과 함께 "앵커 세 명인 줄"이란 글을 함께 게재했다.

이후 기리보이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한 것이 아니냐'며 논란이 불거졌다.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해당 스토리를 삭제하고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남겼다.

그는 "최근 수많은 글들이 너무 무섭고 피하려고 했으나 제 멍청한 행동들에 대한 대가를 받아들이고 피하지 않으려고 글을 올립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논란에 대해 언급하며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 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린다"며 "조롱을 할 의도는 없었고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를 한 후 바로 삭제했다"고 말했다.

기리보이는 자신의 평소 상태에 대해 고백을 하기도 했다. 그는 "평소 저는 멍청하고 생각 없는 행동을 자주 한곤 한다"며 "상담도 받아보고 약도 처방받아 먹고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려고 운동도 하고 좀 더 여러 사람들과 어우러지고 싶었는데, 의욕이 넘쳐 확 터졌던 것 같다"고 말하며 앞으로 행동을 조심하겠다고 반성의 글을 남겼다.

끝으로 그는 "틱톡 공연 때 힘든 시기 모두들 파이팅 하자는 의미에서 마지막 곡을 그렇게 했던 거였는데 제가 제 영상 모니터를 해도 못 보겠더라"라며 "이 부분에서도 저의 판단 미스였던 거 같아 실망시켜드려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기리보이는 지난 27일에 '틱톡 스테이지 위드 힙합 플레이어' 공연에서 무성의해 보이는 공연 태도로 비판을 받았던 바 있다. 여기에 대해 그는 "정신과 몸과 행동 라이브 들을 열심히 트레이닝 해 멋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라고 언급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