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박지훈, 청량하지만 고독한 날갯짓(종합)
입력: 2020.05.26 15:02 / 수정: 2020.05.26 15:02
가수 박지훈이 26일 오후 2시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마루기획 제공
가수 박지훈이 26일 오후 2시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마루기획 제공

오늘(26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 발표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가수 박지훈이 날갯짓을 시작했다. 청량하지만 그 이면에 고독함도 있다.

박지훈이 26일 오후 2시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더 더블유)' 발표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그의 첫 앨범이 '나 이제 시작할 거야', 두 번째 앨범이 '나 이제 달라질 거야' 였다면 이번 앨범은 '나 이제 달라졌어'를 보여준다.

'The W'는 박지훈이 한층 더 성숙한 모습으로 자신의 꿈을 향해 날아오르자는 아티스트로서의 포부를 표현한 음반이다. 소년미를 훌훌 벗고 남성미와 카리스마를 발산하기 시작한 박지훈의 성숙한 매력이 담겼다.

박지훈은 "여러분에게 다가가는 여정이라는 To World와 여러분에게 보내는 메시지라는 To: World 두 가지 의미가 담겨 있는 앨범"이라며 "한층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다양한 모습을 담았고 많은 도전을 했다"고 소개했다.

박지훈은 한마디로 절제돼 있는 다크함이라며 한 곡에 자아가 두 개가 있다. 청량하면서도 다크하다. 쓸쓸하고 고독한 자아와 꿈을 향해 날아가는 자아가 만난다고 타이틀곡 Wing을 소개했다. /마루기획 제공
박지훈은 "한마디로 '절제돼 있는 다크함'"이라며 "한 곡에 자아가 두 개가 있다. 청량하면서도 다크하다. 쓸쓸하고 고독한 자아와 꿈을 향해 날아가는 자아가 만난다"고 타이틀곡 'Wing'을 소개했다. /마루기획 제공

앨범은 블랑(Blanc)과 누아르(Noir) 두 가지 버전이 있는데 블랑은 밝고 누아르는 어둡다. 그가 보여주고자 했던 자신 안의 모습들이고 이는 타이틀곡 'Wing(윙)'에 오롯이 담겼다.

박지훈은 "이 곡과 퍼포먼스는 한마디로 '절제돼 있는 다크함'"이라며 "한 곡에 자아가 두 개가 있다. 청량하면서도 다크하다. 쓸쓸하고 고독한 자아와 꿈을 향해 날아가는 자아가 만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내가 그렇다. AB형이다. 자아가 많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이어 "블랑 보다는 느와르에 가깝다"는 그는 "보여주는 다크함이 아니라 내재돼 있는 다크함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Wing'은 빠른 EDM과 중독성 강한 뭄바톤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이다. 박지훈의 저음 보이스가 귀를 사로잡는 인트로 훅부터 다양한 빌드 업을 통해 단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박지훈의 첫 앨범이 나 이제 시작할 거야, 두 번째 앨범이 나 이제 달라질 거야 였다면 이번 앨범은 나 이제 달라졌어를 보여준다. /마루기획 제공
박지훈의 첫 앨범이 '나 이제 시작할 거야', 두 번째 앨범이 '나 이제 달라질 거야' 였다면 이번 앨범은 '나 이제 달라졌어'를 보여준다. /마루기획 제공

앨범은 청량한 신디사이저와 드럼 프로그래밍이 어우러져 감각적인 느낌을 선사하는 'On The Rise(온 더 라이즈)'로 시작해 타이틀곡 'Wing'과 잔잔하고 그루비한 비트에 차분한 목소리가 얹어진 '주파수'로 이어진다.

여기에 시원한 기타 리프와 반복적인 리듬이 돋보이는 'Driving(드라이빙)', 16비트의 베이스가 몽환적인 느낌을 주는 'Paradise(파라다이스)', 경쾌한 트로피컬 멜로디로 기분을 좋게 하는 'Let’s Love(렛츠 러브)'가 지루할 틈 없이 전개된다.

박지훈은 이날 오후 6시 'The W'를 발매한 뒤 오후 8시부터 공식 V LIVE 채널을 통해 온라인 팬 쇼케이스를 진행, 팬들에게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