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섹남' 정일우의 색다른 로맨스…'야식남녀' 25일 오픈 (종합)
입력: 2020.05.25 15:43 / 수정: 2020.05.25 15:43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왼쪽부터)가 펼치는 삼각 로맨스 JTBC 야식남녀가 25일 오후 제작발표회를 열였다. /JTBC 제공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왼쪽부터)가 펼치는 삼각 로맨스 JTBC '야식남녀'가 25일 오후 제작발표회를 열였다. /JTBC 제공

힐링·맛·로맨스 담은 '야식남녀'

[더팩트|이진하 기자]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드라마 '야식남녀'로 맛과 힐링, 로맨스를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연출 송지원) 제작발표회가 25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송지원 감독과 배우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참석했다.

'야식남녀'는 야식 힐링 셰프 정일우(박진성 역), 열혈 PD 강지영(김아진 역), 잘 나가는 디자이너 이학주(강태완 역)의 미묘한 청춘 삼각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인물들이 인연을 맺을 심야식당 '비스트로'는 늦게까지 고단한 하루를 보낸 사람들에게 하루 끝자락 맛있는 음식과 미소로 지친 마음을 위로해 주는 곳이다.

가게 주인 진성은 연이은 불행으로 가게를 잃을 위기에 처하자 단골손님인 아진이 기획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그는 소중한 식당을 지키기 위해 거짓말로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상처까지 주게 된다. 절망 끝에 선 청춘들의 상처, 극복 과정을 통해 삶에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나가는 이야기다.

연출을 맡은 송지원 감독은 이 드라마의 특별한 점을 두 가지 꼽았다. 그는 "셰프 역을 맡은 정일우가 음식 개발에 직접 참여하고 만드는 과정을 모두 보여줬다"며 "다음은 이 음식을 배우들이 직접 먹으며 보여주는 '찐' 리액션"이라고 말했다.

극 중 정일우는 주종만 고르면 안주는 마음대로 내주는 독특한 콘셉트의 심야 식당 '비스트로'를 운영하는 셰프 역을 맡았다. 그는 "매 회 드라마에 나오는 음식을 모두 직접 만들고 있기 때문에 요리에 대한 연구와 연습을 많이 하고 있다"며 "진짜 셰프님들처럼 영광의 상처가 갈수록 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드라마 '해치'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정일우는 앞서 KBS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을 통해 '요섹남'의 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작품 선정 이유에 대해 그는 "작품 속 캐릭터가 마음에 들었고, '편스토랑'에서 보여드렸던 모습을 많이 사랑해주셨기 때문에 그 매력을 한껏 발산하기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5년 만에 한국 활동에 복귀한 강지영은 "한국에서 오랜만에 활동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개인적으로 굉장한 의미가 있다"며 "어떤 일에도 쉽게 포기하거나 쓰러지지 않는 아진이란 캐릭터는 다양한 매력이 있다. 씩씩해 보이는 모습과 달리 속은 여린 모습이 많다. 작품 속 아진이가 어떻게 성장해 나가는지 기대해 달라"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부부의 세계' 박인규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학주는 새로운 캐릭터로 변화를 예고했다. 올 화이트 수트를 입은 이학주는 잘 나가는 디자이너 강태완 역을 맡았다고 소개하며 자신의 의상 콘셉트를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했던 악역을 잊고 새롭게 출발한다는 의미로 스타일리스트가 이 의상을 선택해준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야식남녀에서 이학주는 잘 나가는 디자이너 태완 역을 맡았고, 강지영은 열혈 PD 아진 역을, 정일우(왼쪽부터)는 셰프 진성 역을 연기한다. /JTBC 제공
'야식남녀'에서 이학주는 잘 나가는 디자이너 태완 역을 맡았고, 강지영은 열혈 PD 아진 역을, 정일우(왼쪽부터)는 셰프 진성 역을 연기한다. /JTBC 제공

이어 "어떤 연기를 하든 부담감은 항상 있다"고 말하면서도 "사람은 본인한테 깨지 못하는 벽이 있는데, 내가 맡은 강태완은 이 벽을 허물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보여주고 싶다. 그 매력을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야식남녀'는 매 회 색다른 야식들이 등장한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모든 음식은 셰프 역을 맡은 정일우가 실제 요리를 한다. 그는 이번 드라마를 위해 특별히 중식의 대가 이연복 셰프와 장진모 셰프에게 코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장진모 셰프와 함께 메뉴도 개발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정일우는 "기존의 작품은 연기만 하면 됐지만, 직접 요리하다 보니 촬영 전 음식 만드는 것을 4~5번은 연습했다"며 "음식을 만드는 시간을 많이 투자한 게 기존 작품보다 더 노력했던 점이 다르다"고 말했다.

실제 정일우의 음식을 맛본 강지영과 이학주에게 어떤 음식이 가장 맛있었냐고 묻자 강지영은 "제가 가장 많은 음식을 맛본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은 1화에서 등장하는 국수"라며 "대본에서는 평범한 잔치국수였는데, 정일우 씨의 아이디어로 만든 에그누들이 정말 맛있어서 실제 음식점에서 먹는 기분이었다"고 전했다.

이학주가 꼽은 음식은 '골뱅이에스까르고'다. 그는 "드라마 속 이야기와 절묘하게 맞아떨어진 것도 있지만 일단 음식이 너무 맛있었다"며 정일우의 수준급 요리실력에 감탄했다.

송지원 감독과 배우들이 뽑은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송 감독은 "모든 배역의 싱크로율이 찰떡"이라며 "야식을 매개로 선보이는 드라마다 보니 음식 촬영에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맥주가 나오는 신은 거품이 잘 나타나도록 카메라가 돌기 전 모든 배우들이 거품을 직접 생성하기도 했다"고 비하인드도 공개했다.

이학주는 "기존의 삼각 로맨스는 한 사람을 두고 두 사람이 일방적인 마음을 보여주지만 우리 드라마는 조금 다르다"며 "마치 뫼비우스의 띠처럼 얽히고설킨 그런 이야기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귀띔했다.

강지영은 "음식을 통한 각 배우들의 이야기가 '힐링'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일우는 "거부할 수 없는 달콤한 유혹의 야식을 통해 헛헛한 마음을 달랠 수 있을 것"이라고 각기 다른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마지막으로 '야식남녀는 무엇이다'란 질문에 송 감독은 "맛있는 드라마", 강지영은 "특별한 인연", 이학주는 "본방사수각", 정일우는 "우리의 행복. 배우와 시청자들이 모두 행복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시청을 독려했다.

한편 JTBC '야식남녀'는 25일 9시 30분 첫 방송된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