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 연기 도전' 박해진, '꼰대인턴'으로 시청자 공감 살까 (종합)
입력: 2020.05.20 16:52 / 수정: 2020.05.20 16:59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이 20일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박해진(왼쪽)은 김응수와 특급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MBC 제공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이 20일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박해진(왼쪽)은 김응수와 특급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MBC 제공

갑을(甲乙) 체인지 복수극, '꼰대' 김응수와 특급 케미도 기대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박해진이 드라마 '꼰대인턴'으로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그가 선보일 코믹 연기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극본 신소라·연출 남성우)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감염 예방을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박해진은 '꼰대인턴'를 통해 데뷔 후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그는 "정통 코미디는 아니지만 코믹적 요소를 드라마 속에 잘 녹였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웃으면서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장에서 배우끼리 웃으며 즐겁게 촬영한 것이 시청자분께도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갑을 체인지 복수극이란 기발한 콘셉트의 '꼰대인턴'은 20대 취업문제와 비정규직, 명예퇴직 등 사회 전반적인 문제를 다뤄 요즘 시대 사회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특히 우리 아버지 세대가 어느새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는 '꼰대'가 되어 요즘 세대들과 부딪히다 서로를 이해하게 되는 '공감'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꼰대인턴은 5년 전 인턴이었던 박해진(왼쪽사진에서 왼쪽)이 부장으로 초고속 승진을 한 뒤 과거 자신을 괴롭혔던 꼰대 부장 김응수를 시니어 인턴으로 맞이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다. / MBC 제공
'꼰대인턴'은 5년 전 인턴이었던 박해진(왼쪽사진에서 왼쪽)이 부장으로 초고속 승진을 한 뒤 과거 자신을 괴롭혔던 '꼰대' 부장 김응수를 시니어 인턴으로 맞이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다. / MBC 제공

남성우 감독은 "드라마에 앞서 극 중 캐릭터의 꼰대 성향을 분석했는데, 결과적으로 모든 사람들이 꼰대력을 조금씩 가지고 있었다"며 "그런 면에서 우리 드라마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꼰대의 부정적인 측면을 너무 부각하다 보면 논란이 있을 것도 같아서 연출하는 입장에서 신경을 많이 썼다. 부정적인 꼰대의 모습이 보인다고 해도 그 모습을 통해 나쁜 꼰대가 점차 사라진다는 것 자체가 좋은 방향성이 되지 않을까"라며 작품의 방향성을 전했다.

박해진은 식품회사 인턴으로 시작해 아이디어 하나로 대박 식품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아 5년 만에 초고속 승진한 가열찬 역을 맡았다. 상대역을 맡은 김응수는 꼰대 부장 이만식 역으로 5년 전 가열찬에게 꼰대 짓을 일삼았던 상사에서 시니어 인턴으로 돌아와 뒤바뀐 갑을관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첫 호흡을 맞추는 김응수와 박해진은 특급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박해진은 "김응수 선배와 꼭 함께 연기해보고 싶었다"며 "첫 호흡인데도 이 정도 호흡이면 부부 연기를 해도 무방할 것 같다"고 말하며 특급 브로맨스를 예고했다.

김응수는 박해진의 새로운 면모를 봤다고 말했다. 그는 "어쩌면 저렇게 꼰대 짓을 잘하는지 놀랐다"며 "목포에서 일주일 촬영했을 때 잔소리를 너무 많이 해서 힘들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박해진은 "대본대로 했을 뿐"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아인, 김응수, 박해진, 한지은, 박기웅(왼쪽부터)이 꼰대인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MBC 제공
박아인, 김응수, 박해진, 한지은, 박기웅(왼쪽부터)이 '꼰대인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MBC 제공

이날 출연진은 각각의 꼰대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식품회사 대표 남궁준수 역을 맡은 박기웅은 평소 김응수에 대해 언급하며 "그동안 선배와 많은 작품을 했지만 꼰대 같은 모습은 전혀 볼 수 없었다"며 "'꼰대인턴'을 통해 평소 꼰대같지 않은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케팅영업팀 인턴사원 이태리로 분하는 배우 한지은은 "촬영 앞두고 했던 꼰대력 테스트에서 제가 맡았던 태리는 가장 꼰대력이 낮은 1이 나왔고 저 스스로도 테스트 해봤는데 비슷했다"며 "태리는 자유롭고 직설적인 표현을 잘하는 사람이라 그런 모습이 잘 드러나도록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5년 차 계약직 마케팅영업팀 사원 탁정은 역의 박아인은 직장인 연기를 위해 특별히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주변 직장인이나 많은 자료를 보고 직장인에 대해 공부했지만, 무엇보다 내가 느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사실 배우들도 모두 계약직이지 정규직이 아니란 공통점을 생각하며 연기에 임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다섯 글자로 '꼰대인턴'을 표현했다. 박아인은 '웃게 해 줄게', 박기웅은 '웃다가 NG', 한지은은 '같이 볼래요', 김응수는 '코로나 퇴치'를 외쳤다. 박해진은 김응수와 뜻을 같이 하면서 '덕분입니다'란 표현으로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은 '그 남자의 기억법' 후속 드라마로 20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