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적이고 섹시한 노출" 발언 논란 박시후, 사과
입력: 2020.05.16 11:40 / 수정: 2020.05.16 11:40
배우 박시후가 주말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제작발표회에서 상대 배우 고성희와 관련해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시한 노출신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발언해 논란이다. 박시후 측은 진화에 나섰지만, 과거 성추문 사실 등이 재조명되며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더팩트 DB
배우 박시후가 주말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제작발표회에서 상대 배우 고성희와 관련해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시한 노출신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발언해 논란이다. 박시후 측은 진화에 나섰지만, 과거 성추문 사실 등이 재조명되며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다. /더팩트 DB

"드라마를 애정하는 마음에서 표현이 과했던 거 같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상대 배우에 대해 "도발" "섹시" 발언으로 도마에 오른 배우 박시우 측이 논란이 확산하자 진화에 나섰다.

배우 박시후 측은 15일 한 매체를 통해 "오해를 불러일으켜 죄송하다"며 "어제 박시후가 '노출'이라는 단어를 언급했는데 부적절했던 거 같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그런 의미로 쓴 게 아니라 어색한 분위기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던진 말이었다"며 "드라마를 애정하는 마음에서 표현이 과했던 거 같다. 적절하지 않은 단어 사용으로 오해를 불러일으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논란의 발달은 전날(14일) TV조선이 온라인으로 주말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제작발표회를 생중계 과정에서다.

진행을 맡은 MC 박경림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하나만 꼽아달라"고 배우들에게 물었고, 고성희는 "제가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어디까지 노출을 해야 할지 어렵다"고 조심스런 태도를 보였다.

그러자 박시후는 "봉련(고성희 분)의 노출신이 있다.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시한 노출신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며 "굉장히 기대가 된다"고 발언했다.

온라인에서는 박시후가 상대 여성 배우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특히 박시후를 향한 비판은 그가 과거 성폭행 혐의로 피소돼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는 데까지로 번졌다. 당시 박시후는 김모 씨와 술에 취한 연예인 지망생 A 씨를 자신의 집에 데려가 각각 성폭행, 강제 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박시후 측은 발언이 과거 피소 사실로까지 확산하자 진화에 나섰지만, 온라인에서는 여전히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