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이병헌' 이은 드림 캐스팅…'비상선언', 5월 크랭크인
입력: 2020.05.12 10:21 / 수정: 2020.05.12 10:21
송강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와 이병헌 전도연 박해준 김소진 임시완 김남길이 비상선언으로 뭉친다. /송강호 매니지먼트, BH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숲, 플레오이엔티, LG아트센터, 플럼에이앤씨,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송강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와 이병헌 전도연 박해준 김소진 임시완 김남길이 '비상선언'으로 뭉친다. /송강호 매니지먼트, BH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숲, 플레오이엔티, LG아트센터, 플럼에이앤씨,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남길·임시완·김소진·박해준 합류

[더팩트 | 유지훈 기자] 영화 '비상선언'이 범상치 않은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배급사 쇼박스는 12일 "영화 '비상선언'이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에 이어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연애의 목적' '우아한세계' '관상' '더킹' 등을 연출해왔던 한재림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액션 멜로 사극 공포 코미디 등 장르를 넘나들었던 김남길은 부기장 역을, 전역 후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임시완은 홀로 비행기에 오른 승객 역을,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농익은 연기를 펼친 김소진은 비행기에 탑승한 승무원 역을 맡는다.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한 박해준은 초유의 비상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실장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네 사람은 미리 캐스팅 소식을 전한 항공 재난 뒤를 쫓는 형사 송강호와 딸을 위해 비행기 공포증을 이겨내고 탑승한 승객 역의 이병헌 비상사태에 맞서는 장관 전도연과 연기 호흡을 맞추며 영화에 활력을 더할 전망이다.

'비상선언'은 5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