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개콘' 폐지 속상…윤형빈소극장 무료 개방"
입력: 2020.05.11 08:55 / 수정: 2020.05.11 08:55
윤형빈이 자신의 SNS를 통해 KBS2 개그콘서트 폐지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개그맨들에게 윤형빈소극장을 무료로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윤형빈 SNS
윤형빈이 자신의 SNS를 통해 KBS2 '개그콘서트' 폐지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개그맨들에게 윤형빈소극장을 무료로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윤형빈 SNS

코미디 공연 활성화 위해 발벗고 나서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윤형빈이 동료 개그맨들에게 '윤형빈소극장'을 무료 개방한다.

신개념 개그 문화 브랜드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개콘이 폐지된다네요. 너무나 속이 상합니다"라며 "윤형빈소극장을 개그맨들에게 무료로 개방하기로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형빈은 "장르, 나이, 방송사 불문 어떤 개그맨이라도 연락 주세요. 제작, 마케팅, 티켓 판매, 외부 공연 유치 등 윤형빈소극장의 10년 노하우를 모두 나눠 론칭을 돕겠습니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윤형빈이 소극장 무료 개방을 결정한 건 "개그맨을 개그맨으로 있게 만들어주는 곳이 바로 무대"라는 생각에서다. 그는 좋은 코미디 공연들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며 "지금 준비하고 론칭해야 곧 찾아올 좋은 시기에 선보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윤형빈은 "'개그콘서트'도 대학로의 컬트삼총사 콘서트, 서울예대 개그 공연에서 관객의 검증을 받고 영감을 받아 TV로 옮겨 론칭된 케이스"라면서 "개그맨들 스스로 뭉쳐서 좋은 콘텐츠를 만들어 내 봅시다. 이럴 때일수록 힘을 합치고 머리를 맞대야 합니다"라고 독려했다.

윤형빈의 게시물이 공개된 뒤 개그맨 송은이, 이광섭, 조승희, 이문재, 배우 김하영, 마이티마우스 쇼리, 체리필터 손스타, 팝핀현준 등은 댓글을 통해 '개그콘서트' 폐지설에 대한 아쉬움과 소극장 무료 개방 결정을 칭찬했다.

윤형빈은 '코미디와 문화의 접목 발전'을 목적으로 신개념 개그 문화 브랜드 윤소그룹을 설립했다. 기존 극단 형태를 브랜드화 시켜 신인 개그맨을 육성하고 있으며 코미디와 다양한 분야와의 접목을 시도하고 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