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논란의 유튜버 갑수목장에 일침 가한 사연은?
입력: 2020.05.09 00:00 / 수정: 2020.05.09 00:00
배우 유승호가 반려동물 학대 논란에 선 갑수목장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동률 기자
배우 유승호가 반려동물 학대 논란에 선 갑수목장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동률 기자

유승호, 갑수목장 통해 반려묘 2마리 입양

[더팩트|이진하 기자] 유승호가 유튜버 갑수목장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유승호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 고민 끝에 글을 올린다"며 "심바와 가을이는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심바와 가을이는 갑수목장을 통해 입양한 반려묘들이다.

그는 "고미는 심바, 도리는 가을이로 이름을 바꿨다"며 "둘 다 잘 먹고 잘 싸고 잘 놀고 잘 지낸다"고 반려묘들의 사진과 함께 근황을 전했다.

이어 "가을이는 복막염까지 잘 이겨내 줬다"며 "동물은 평생사랑만 해줘도 부족하다. 제발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 달라"고 일침 했다.

유승호가 갑수목장으로부터 입양받은 반려묘의 근황과 사진을 공개했다. /유승호 SNS
유승호가 갑수목장으로부터 입양받은 반려묘의 근황과 사진을 공개했다. /유승호 SNS

유승호에게 반려묘를 분양한 인물은 유튜버 갑수목장이다. 그는 수의대생 유튜버로 화제을 모았으며 동물을 아끼는 천사표 수의대생으로 알려져 구독자 50만 명을 모았다.

그러나 갑수목장이 그동안 유튜브를 통해 했던 말들이 거짓인 것으로 드러나며 논란이 되고 있다. 갑수목장은 자신이 유기묘를 구조해 키우고 있다고 밝혔지만, 사실 반려동물의 상당수를 펫샵에서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갑수목장이 반려동물을 입양 보내는 과정에서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유승호에게 입양을 보낸 고미, 도리에 대해 "비인간적인 방법이지만 밥을 굶기니 일을 하네"라며 "하루 안보니까 일한다. 일부러라도 어디 다녀와야겠다"고 밝히는 등 아기 고양이 학대 정황을 고백했다.

갑수목장의 만행은 그와 함께 수의대를 다니던 학생들의 폭로로 알려졌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