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김수찬·임영웅, 글로벌 트롯맨 등극
입력: 2020.05.08 09:50 / 수정: 2020.05.08 09:50
TV조선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김수찬과 임영웅이 해외 팬들의 선택을 받고 글로벌 트롯맨으로 등극했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터트롯 준결승 진출자들인 레인보우와 TOP7이 팀 데스매치를 펼치는 모습이 공개됐다. /TV조선 제공
TV조선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김수찬과 임영웅이 해외 팬들의 선택을 받고 글로벌 트롯맨으로 등극했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터트롯' 준결승 진출자들인 레인보우와 TOP7이 팀 데스매치를 펼치는 모습이 공개됐다. /TV조선 제공

전국 시청률 22.5%로 3주 연속 예능 1위

[더팩트|이진하 기자] 임영웅과 김수찬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미국 시청자의 선택을 받아 글로벌 트롯맨으로 등극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7과 '미스터트롯' 준결승 진출자들인 레인보우가 팀 데스매치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국제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오늘도 4통의 전화가 걸려왔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들은 출연진들은 해외 전화 연결을 시도했고, 미국 애틀랜타에 거주하는 19살 여성팬이 전화를 받았다.

신청자는 "지금 새벽 5시라 밤을 새웠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곁에 있던 신청자 어머니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가 격리 중에 '미스터트롯'을 보고 힘을 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신청자는 김수찬의 춤에 반해 팬이 됐다고 말했다. 김수찬은 화답으로 애교 가득한 목소리로 대답하며 신청곡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를 열창해다. 마지막으로 김수찬은 팬에게 "힘이 됐다니 기쁘다"며 "코로나19가 해결되고 미국 공연에 가게 되면 꼭 보고 싶다"고 말해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다음은 미국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에 거주하는 여성 팬의 전화가 연결됐다. 신청자는 임영웅의 팬이라며 "방송 다 보고, 영웅시대(임영웅 공식 팬카페)에도 가입했다"며 "코로나19로 여기 상황이 너무 안 좋은데 '미스터트롯'보면서 너무 많은 위로가 됐다"고 말했다.

임영웅도 팬의 신청곡 이문세의 '옛사랑'을 열창하며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해외에 있는 팬은 "너무 행복했다. 오늘을 못 잊을 것 같다. 앞으로도 멋진 노래 들려주시길 바란다"고 말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TOP7과 레인보우가 팀 데스매치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팬들의 신청곡으로 꾸며진 무대를 선보인 '사랑의 콜센타'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2.5%를 기록해 3주 연속 목요일 프로그램 전 채널 1위를 기록하며 변함없는 '시청률 킹'으로 자리매김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