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김지현, '장미단추' 바람몰이…송대관이 인정한 실력파
입력: 2020.04.16 09:01 / 수정: 2020.04.16 14:38
장미단추로 생동감 넘치는 가수 활동. 가수 김지현은 애초 가수를 꿈 꿔본 적이 없다. 처음엔 목소리가 트이고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기적이라고 믿었다. /코미인 제공
'장미단추'로 생동감 넘치는 가수 활동. 가수 김지현은 애초 가수를 꿈 꿔본 적이 없다. 처음엔 목소리가 트이고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기적이라고 믿었다. /코미인 제공

신나는 EDM 곡 '장미단추' 의미는 '장거리 미남, 단거리 추남'

[더팩트|강일홍 기자] 트로트 가수 김지현은 대선배 송대관이 인정한 실력파다. 그가 부르는 '장미단추'는 장거리에서 봤을 때는 '미남'인데 단거리에서 보면 '추남'이라는 뜻을 가진 신조어다.

멀리서 다가오는 미남에게 반했다가 가까이 다가서니 추남이어서 실망하지만, 결국은 그 남자에게 마음을 빼앗긴다는 여인의 얄궂은 심경을 그린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이다.

우선 이색 노랫말과 제목 때문에 관심을 끌고, 신나는 EDM곡에 장착된 흥겨운 리듬에 또 한번 매료된다. 세미트로트를 훨씬 뛰어넘는 빠른 리듬 때문에 얼핏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느낌도 맛볼 수 있다.

'♪♭장미단추 장미단추/ 장거리 미남일 줄이야/ 장미단추 장미단추/ 단거리 추남이네/ 이맘을 어쩌나이 맘을 어쩌나♬'. 반복되는 후렴구 중독성과 함께 전자 댄스 비트에 실린 김지현의 독특한 음색이 매력적이다.

성인가요프로그램 MC로도 주가를 올리고 있는 김지현. 그가 부르는 장미단추는 신나는 EDM곡에 장착된 흥겨운 리듬 때문에 얼핏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느낌도 맛볼 수 있다. /코미인 제공
성인가요프로그램 MC로도 주가를 올리고 있는 김지현. 그가 부르는 '장미단추'는 신나는 EDM곡에 장착된 흥겨운 리듬 때문에 얼핏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느낌도 맛볼 수 있다. /코미인 제공

김지현은 10여년전 갑상선암 수술 후유증 치료를 위해 노래를 부르다가 목소리 건강을 되찾고 내친김에 가수로 나선 주인공이다. 수술 당시 성대까지 절제해 말을 하지 못했다. 말은 커녕 작은 목소리도 낼 수 없었다.

1년간 말을 못해 답답하던 그는 의사의 권유로 매일 8곡 이상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평소 자신이 좋아했던 패티 김과 최진희의 음반을 틀어놓고 종일 따라 불렀다.

김지현은 "1주일이 지나고 한 달이 지나도 노래를 부르기는커녕 단 한마디 소리도 낼 수 없어 차라리 죽고 싶었다"면서 "아이들을 생각하며 계속 흉내를 반복했고 6개월쯤 지나니 겨우 소리로 되살아났다"고 말했다.

김지현은 "소리가 나오고 다시 3개월쯤 지나자 목구멍이 완전히 트인 것 같은 느낌이 들면서 노래에 자신감이 생겼다"면서 "기뻐하는 가족들과 함께 당장 노래방으로 달려가 노래를 불렀는데 그동안의 연습효과 덕분인지 이전의 제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 김지현은 대선배 송대관이 인정한 실력파다. 선배가수 송대관은 노래 실력은 물론이고 마음 씀씀이까지 깊이가 있다며 그를 칭찬했다. /코미인 제공
트로트 가수 김지현은 대선배 송대관이 인정한 실력파다. 선배가수 송대관은 "노래 실력은 물론이고 마음 씀씀이까지 깊이가 있다"며 그를 칭찬했다. /코미인 제공

그의 든든한 지원군인 선배가수 송대관은 "가요계에서 수많은 후배들을 만나지만 (김)지현이는 이런 특별한 사연 때문에 가수의 길을 걷게 된 친구여서 더 애착이 간다"면서 "노래 실력은 물론이고 마음 씀씀이까지 따뜻함과 깊이가 있다"고 칭찬했다.

그는 애초 가수를 꿈 꿔본 적이 없다. 처음엔 목소리가 트이고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 기적이라고 믿었다. 이후 서울 우이동 도선사를 다니며 알게 된 불자가수 서정현과 함께 봉사 활동을 하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어느 틈에 동료들 사이에 '노래 잘하는 가수'로 통했다.

한번 더 자신감이 생긴 그는 마침내 지난 2015년 '그대와 함께'(최강산 작곡)를 발표하며 정식 가수로 데뷔했다. 오랫동안 재능 기부 등 봉사활동을 한 덕분에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모범가수상과 '대한민국을 빛낸 21세기 한국인상' 문화예술공로상 등을 수상했다.

'장미단추'로 생동감 넘치는 가수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그는 성형외과 부원장으로 늘씬한 몸매와 비주얼을 자랑하며 (사)한국모델협회 심사위원과 미즈실버코리아조직위원회 심사위원으로 위촉돼 활동 중이다. 성인가요프로그램 MC로도 주가를 올리고 있다.

ee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