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풀인풀' 설인아 종영 소감 "8개월 동안 많이 성장"
입력: 2020.03.23 09:49 / 수정: 2020.03.23 09:49
배우 설인아가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설인아가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더 좋은 배우가 되어 돌아오겠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배우 설인아가 '사풀인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설인아는 23일 소속사 위엔터테인먼트를 통해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구지원, 연출 한준서, 이하 '사풀인풀') 종영 소감이 적힌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설인아는 편지에서 "8개월이란 기간 동안 김청아(극 중 이름)를 만나 많은 성장을 한 거 같다. 청아라는 캐릭터가 마냥 캔디 같은 캐릭터도 아니었고 어려운 서사를 가진 인물이라 청아 자체를 이해하고 많이 공감하기 위해서 그 어느 때보다 더 캐릭터 연구에 집중하고 감독님, 작가님과도 소통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아를 통해 사람을 배려하는 사랑하는 마음이 진정 무엇인지 배울 수 있었다. 가끔은 청아가 슬프면 설인아도 슬퍼지고 청아가 행복하면 나도 행복해지는 그 오묘함을 느낄 수 있어 짜릿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드라마에 많은 애정을 쏟아 뭔가 아쉽기도 시원섭섭하기도 하지만 많은 공부가 된 작품이라 기분 좋은 끝냄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청아, '사풀인풀'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더 좋은 배우가 되어 돌아오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설인아가 출연한 '사풀인풀'이 막을 내렸다. 마지막 회에서 김청아는 학교 폭력으로 자신을 죽음 가까이 몰고 갔던 문해랑(조우리 분)으로부터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았고, 연인 구준휘(김재영 분)과 미래를 약속했다.

다음은 설인아 종영소감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청아, 설인아입니다. 8개월이란 기간 동안 청아를 만나 많은 성장을 한 거 같아요. 청아라는 캐릭터가 마냥 캔디 같은 캐릭터도 아니었고, 어려운 서사를 가진 인물이라 청아 자체를 이해하고 많이 공감하기 위해서 그 어느 때보다 더 캐릭터 연구에 집중하고 감독님, 작가님과도 소통을 많이 했던 작품이에요.

(김) 미숙 선생님께서도 정말 엄마처럼 저를 딸 대하듯이 함께 고민해주시고 옆에서 힘을 많이 주셨고 저를 전적으로 믿어주신 한준서 감독님 덕분에 자칫 어렵다고 혼자 고민에 빠질 수 있는 시점에 오히려 자신감을 주신 분이에요.

김재영 씨와도 너무 좋은 호흡으로 연기할 수 있었고 모든 배우분들 스태프들과 제일 덥고 제일 추운 나날을 함께하며 가족 같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했습니다.

청아를 통해 사람을 배려하는 사랑하는 마음이 진정 무엇인지 배울 수 있었고 가끔은 청아가 슬프면 설인아도 슬퍼지고 청아가 행복하면 나도 행복해지는 그 오묘함을 느낄 수 있어 짜릿하기도 했어요.

드라마에 많은 애정을 쏟아 뭔가 아쉽기도 시원섭섭하기도 하지만 많은 공부가 된 작품이라 기분 좋은 끝냄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동안 청아, '사풀인풀'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좋은 배우 되어 돌아오겠습니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