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20' 제작사 "안서현 불발, 父 수차례 무리한 요구 때문"
입력: 2020.03.20 19:50 / 수정: 2020.03.20 19:50
배우 안서현의 학교 2020 출연 불발 소식이 전해지자 제작사는 안서현의 아버지가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남용희 기자
배우 안서현의 '학교 2020' 출연 불발 소식이 전해지자 제작사는 "안서현의 아버지가 무리한 요구를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남용희 기자

제작사 "무리한 요구" vs 안서현 父 "일방적 하차 통보"

[더팩트|박슬기 기자] 드라마 '학교2020'제작사가 배우 안서현의 출연 불발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학교2020' 제작사는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작진은 배우 안서현의 캐스팅 계약 체결 전, 협의 과정에서 안서현 부친의 무리한 요구를 수차례에 걸쳐 받아왔다"라고 밝혔다.

제작사는 "안서현 부친의 요구 수위가 감당할 수 없는 데까지 이르러 더 이상 함께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작품 하차에 관한 배우 측과 제작사의 협의가 있었고 하차 통보는 부친의 일방적 주장임을 명백히 밝히는 바"라고 덧붙였다.

또 "어린 배우 본인이 입을 타격과 상처를 우려해 조용히 일을 마무리하려 했다. 이는 무척 힘든 과정이었으나, 안서현 배우 부친의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로 이렇게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바다"라고 전했다. 제작사는 "앞으로도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안서현 배우 측과의 계약 진행과정 및 내용을 전부 공개할 것이며 강경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일간스포츠는 이날 오전 "안서현이 '학교2020' 출연을 긍정적으로 논의했으나, 캐스팅이 불발됐다"며 "해당 역할에 김새론이 물망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김새론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제안받고 검토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안서현의 아버지는 오센과 인터뷰에서 "제작사 대표에게 '하차해달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곧바로 제가 전화를 하니 받진 않더라"며 "저와 서현이가 하차한다고 말한 적도 없는데 감독에게 '왜 안 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학교2020'은 이현 작가의 '오 나의 남자들'응 원작으로 하며, 한상우 PD가 연출을 맡는다. 남자 주인공으로는 엑스원 출신 김요한이 확정된 상태다.

이하 '학교 2020' 제작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드라마 ‘학교 2020’의 제작사입니다.

배우 안서현 캐스팅 불발 건과 관련하여 제작사 입장을 밝힙니다.

앞서 제작진은 배우 안서현의 캐스팅 계약 체결 전, 협의 과정에서 안서현 부친의 무리한 요구를 수차례에 걸쳐 받아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작사는 안서현 배우 하나만 생각하여 작품을 함께 하려 했으나, 안서현 부친의 요구 수위가 제작사가 감당할 수 없는 데까지 이르러 더 이상 함께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결국 작품 하차에 관한 배우 측과 제작사의 협의가 있었고 하차 통보는 부친의 일방적 주장임을 명백히 밝히는 바입니다.

제작사는 어린 배우 본인이 입을 타격과 상처를 우려해 조용히 일을 마무리하려 했습니다. 이는 무척 힘든 과정이었으나, 안서현 배우 부친의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로 이렇게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바입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안서현 배우 측과의 계약 진행과정 및 내용을 전부 공개할 것이며 강경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입니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