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댓글뉴스] 정준, 악플러 고소 취하…"정치에 끼지 마"vs"응원한다"
입력: 2020.03.20 00:00 / 수정: 2020.03.20 00:00
배우 정준이 악플러를 고소하기로 했다가 취하했다. /정준 인스타그램
배우 정준이 악플러를 고소하기로 했다가 취하했다. /정준 인스타그램

정준, 악플러 고소 취하 "난 결이 다른 대인배"

[더팩트|문수연 기자] 배우 정준이 미래통합당으로부터 고소를 당하게 되자 "난 결이 다른 대인배"라며 악플러 고소 방침을 철회했다. 그의 입장 번복에 대중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정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러 고소 취하 소식을 알리며 "전 대인배라 결이 같고 싶지 않아서 악플러 용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준은 지난 18일 악플러의 댓글을 캡처해 공개하며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다. 저도 공개적으로 하는 거라 끝까지 갈 것"이라며 "지워도 소용없다.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회원들은 과거 정준이 황교안 대표, 이학재 의원 등의 기사에 남긴 댓글을 공개했다.

이후 19일 한경닷컴은 "미래통합당 당원 모임(대표 조혜림)이 당과 황교안 대표에 대해 도를 넘는 악플을 꾸준히 달아온 연예인 정준과 21명의 악플러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정준은 "제가 쓴 댓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드린다"며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쓸려고 한 건데 그걸 일베에서 찾아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건데 그래도 진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준은 "근데 이게 제가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시는 건가요? 무서워서요. 당에서 저를 고소를 할 일인가요? 그럼 국민은 이 정도 댓글도 못 다나요?"라고 반문했다.

정준이 공개한 자신에게 달린 악성 댓글. 그는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다고 경고했지만 끝내 고소를 취하했다. /정준 인스타그램
정준이 공개한 자신에게 달린 악성 댓글. 그는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다"고 경고했지만 끝내 고소를 취하했다. /정준 인스타그램

정준의 입장 번복에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정준을 응원하며 "정준 화이팅! 널 응원한다"(kypa****), "정준은 자기한테 악플 단 일베 고소했는데 미통당이 왜 나서? 그 악플러들이랑 뭐 있어?"(nana****), "정준 고소 철회하지 말고 여기 달리는 댓글까지 포함해서 고소해라"(kanv****), "정준 씨 힘내요. 당신이 옳아요"(jkk5****)라고 그를 지지했다.

하지만 또 다른 일부 누리꾼들은 "정준 앞뒤 생각도 없다. 절대 해서는 안 될 게 정치에 끼는 거다"(song****), "정준은 악플 비판하며 악플러 고소했는데 알고 보니 자신이 악플러"(peop****), "정준이 누구를 지지하든 상관없지만 공개적으로 이렇게 하면 안 된다"(leej****) 등의 반응을 보이며 정준의 행동이 경솔하다고 지적했다.

정준은 지난 1991년 MBC '고개 숙인 남자'로 데뷔해 '사춘기', '목욕탕집 남자들', '부모님 전상서', '시티헌터' 등에 출연했다. 현재 방송 활동과 함께 사업을 병행 중이다. 최근에는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은 김유지와 공개 열애 중이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