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 생일에 부친상…신곡 발표 연기
입력: 2020.03.09 16:02 / 수정: 2020.03.09 16:02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9일 부친상을 당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태연에게 따뜻한 위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더팩트 DB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9일 부친상을 당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태연에게 따뜻한 위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더팩트 DB

SM "태연에게 따뜻한 위로 부탁드린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소녀시대 태연이 부친상을 당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9일 공식입장을 통해 "태연이 9일 부친상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라고 알리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태연에게 따뜻한 위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날은 태연의 31번째 생일이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태연은 이날 오후 6시로 예정됐던 신곡 'Happy(해피)' 발매를 뒤로 미뤘다.

SM엔터테인먼트는 "태연의 신곡 'Happy' 음원 및 뮤직비디오 공개를 부득이하게 잠정 연기함을 알려드린다"며 "신곡을 기대해주신 많은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향후 음원 발매 일정과 관련해서는 재공지 드리겠다"고 전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