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반, 사재기 의혹 해명 "자격 없어서 미안"
입력: 2020.03.06 09:28 / 수정: 2020.03.06 09:28
오반의 신곡 어떻게 지내가 방탄소년단, 지코를 꺾고 지니뮤직에서 1위를 차지했다. /로맨틱팩토리 제공
오반의 신곡 '어떻게 지내'가 방탄소년단, 지코를 꺾고 지니뮤직에서 1위를 차지했다. /로맨틱팩토리 제공

오반 "사재기? 정말 거짓 아냐"

[더팩트|문수연 기자] 가수 오반이 신곡 '어떻게 지내' 음원 차트 1위 후 불거진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오반은 사재기 의심을 받자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인스타스토리를 통해 "상처받고 싶지 않다. 미워하고 싶지도 않다. 거짓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그럴 자격이 없어서, 의심받을 사람이라서 미안하다. 죄송하다. 근데 정말 거짓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5일 발매된 오반의 '어떻게 지내'는 발매 당일 방탄소년단과 지코를 꺾고 지니뮤직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오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음원 차트 1위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아무것도 아닌 나를 사용하려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아무도 인정 안 하는 순위"라고 댓글을 달았고, 오반은 "저도 인정이 잘 안 된다. 인정하실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오반은 신곡 발매 후 사재기 의혹이 일자 직접 해명했다. /오반 인스타그램
오반은 신곡 발매 후 사재기 의혹이 일자 직접 해명했다. /오반 인스타그램

오반은 지난 2017년 싱글 '과일'로 데뷔했으며 '진짜를 꺼내봐', '그 영화의 주인공', '취한 밤', '불행', '행복', '눈송이', '쉬 이즈'(She is), '비가 오잖아', '불면', '전화를 할까봐' 등 여러 곡을 발표했다.

그는 2018년 9월에도 음원 차트 조작 의혹을 받았다. 당시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는 악성 댓글 작성자 100명을 고소했으며, 2019년 12월 소속사는 "1년여간 걸친 싸움을 끝냈다. 일부는 벌금형, 일부는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