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홍상수 감독에 축전 "뜻깊은 성과"
입력: 2020.03.03 16:10 / 수정: 2020.03.03 16:10
홍상수 감독이 신작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이는 2004년 김기덕 감독의 사마리아 이후 한국 영화로 두 번째다. /베를린(독일)=AP.뉴시스
홍상수 감독이 신작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이는 2004년 김기덕 감독의 '사마리아' 이후 한국 영화로 두 번째다. /베를린(독일)=AP.뉴시스

홍상수 감독,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수상

[더팩트|박슬기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영화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에게 축전을 보냈다.

박양우 장관은 2일 축전에서 "이번 수상은 인간 본성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과 인간관계의 역학에 대한 치밀한 묘사라는 일관된 작품세계를 선보여 온 감독님의 영화적 성취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쾌거"라며 "한국 영화계 전체의 저력을 보여준 뜻깊은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영화의 독창성과 예술성을 전 세계에 확인시켜 준 감독님의 연출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혼신을 다해 연기한 배우님들, 열정을 쏟아부은 제작진 모두가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영화제 측은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에서 감희(김민희 분)의 만남을 미니멀리즘적으로 묘사한다"며 "이 영화는 무한한 수의 세계가 가능하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평했다.

시상식 무대에 오른 홍상수 감독은 "모든 분께 감사하다. 영화에 참여한 모든 분, 영화제와 심사위원들께도 감사하다"며 "허락한다면 두 여배우(김민희 서영화)가 일어나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김민희와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국내에선 올 봄 개봉 예정으로 정확한 날짜는 미정이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