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베를린 감독상' 홍상수X김민희 作, 국내서 환영받을까
입력: 2020.03.03 05:00 / 수정: 2020.03.03 05:00
홍상수 감독은 신작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화인컷 제공
홍상수 감독은 신작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화인컷 제공

해외에서는 '호평', 국내에서는 '싸늘'

[더팩트|박슬기 기자] 홍상수의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김민희가 뜨겁게 그를 포옹했다. 홍상수 감독이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받는 수상의 영예를 안으면서다. 5년째 불륜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은 수상의 기쁨을 나누며 현장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었지만, 한국에서 반응은 사뭇 다르다. 차갑다 못해 냉소적이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는 홍상수 감독이 신작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2004년 김기덕 감독의 '사마리아' 이후 한국 영화로는 두 번째다.

홍상수 감독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도망친 여자'의 주연이자 연인인 김민희와 포옹을 했다. 무대에 오른 그는 "모든 분께 감사하다. 영화에 참여한 모든 분, 영화제와 심사위원들께도 감사하다"며 "허락한다면 두 여배우가 일어나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민희와 서영화가 일어났고,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국내 반응은 썩 좋지 않다. '기생충' 못지않게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인 수상 소식이지만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비도덕적인 관계로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누리꾼은 이번 수상과 관련해 "윤리와 예술을 떼놓고 볼 수 있냐"고 지적했다.

누리꾼은 포털사이트에서 "코로나바이러스보다 더한 불륜 바이러스"(stel****) "도망친 불륜 남여 십 리도 못 가서 천벌 받아라"(bsj6****) "상 받는다고 봉준호 감독처럼 환영이라도 해줄 거 같냐?"(doct****) "이런 게 상 받는 걸 보면 영화제라는 게 현실과 얼마나 격리되어 있는지 직접적으로 느껴진다"(reno****) "불륜남 감독과 불륜녀 작품은 관심 없다"(doop****) 등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김민희와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화인컷 제공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김민희와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화인컷 제공

'도망친 여자'는 국내에서 올봄 개봉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번 수상이 관람으로 이어질지는 의문이다. 앞서 2019년 3월에 개봉한 '강변호텔'은 누적 관객 6912명에 그쳤다. 1만 명에도 못 미치는 성적이다. 또 2018년에 내놓은 '풀잎들'은 7449명을 기록했고, '그 후'는 1만 8667명이 관람했다.

홍상수 감독의 작품 특성상 상업영화가 아닌 만큼 커다란 흥행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불륜 사실이 공개되기 이전 작품의 관객 수와 비교했을 땐 그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난다. 2013년에 개봉한 정유미, 이선균, 김상중 주연의 '우리 선희'는 6만 9122명을, 2014년에 개봉한 문소리, 카세 료 주연의 '자유의 언덕'은 3만 9317명을 동원했다.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본격적으로 연을 맺은 2015년 개봉작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누적 관객 8만 734명을 기록했다. 이후 2016년 불륜 인정 후 개봉한 작품은 1만 관객 또는 그 이하로 떨어졌다. 이는 불륜과 같은 비윤리적인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국내 대중의 정서와 직결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홍상수 감독은 현재 아내 조 씨와 법적 분쟁을 진행 중인 만큼, 국내 대중의 반응은 더 싸늘하기만하다. 지난해 서울가정법원은 홍상수 감독이 아내 조 씨에 대해 제기한 이혼 소송을 기각했다. 법원은 혼인 관계 의무를 위반한 유책배우자는 이혼을 청구할 수 없다는 유책주의에 무게를 뒀다. 이후 홍상수 감독은 항소를 포기하고 김민희와 불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그런 이유에서 신작 '도망친 여자' 역시 국내 관객들의 환영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도망친 여자' 측은 2일 <더팩트>와 통화해서 "홍상수 감독과 배우들의 귀국 후 일정은 따로 정해진 바 없다"며 "영화 개봉일 역시 정확히 정해지지 않았다. 감독님과 배우들이 귀국하고 나서 영화 관련한 일정들이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