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소외 계층을 위해"...아이유·김희선·손예진 등 기부
입력: 2020.02.27 15:30 / 수정: 2020.02.27 15:30
가수 겸 배우 아이유와 배우 김희선, 손예진(왼쪽부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기부했다. /더팩트DB
가수 겸 배우 아이유와 배우 김희선, 손예진(왼쪽부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기부했다. /더팩트DB

아이유·김희선, 2억 원 쾌척 '통 큰 기부'

[더팩트|박슬기 기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스타들의 기부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와 배우 김희선 손예진 수애 박신혜 방송인 서장훈 코미디언 박명수 등이 성금과 마스크, 방호복 기부 등 다양한 형태의 선행을 실천했다.

아이유는 27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총 2억 원을 기부했다. 그는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 1억 원을, 대한의사협회에 1억 원을 각각 전달했다. 의사협회에는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 방호복과 마스크 등 부족한 물품을 지원했다.

아이유는 "지역사회 확산 방지 및 저소득층, 취약계층이 안전하게 보호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며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에 도움이 되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희선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서울대학교 병원에 각각 1억 원씩, 총 2억 원을 쾌척했다. 오래전부터 꾸준한 선행을 이어온 그는 굿네이버스를 통해 놀이터를 짓고, 도서관을 만드는 등 어린이를 위한 사회활동을 펼쳤다.

손예진은 코로나19 관련 성금 1억 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그는 "대구는 나고 자란 고향이자 부모님이 살고 계시기에 저에게는 더욱 특별한 곳이라, 더 안타깝고 가슴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그 어느 때보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게 필요한 저소득층과 코로나 치료와 방역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배우 수애(왼쪽)과 박신혜는 각각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국제구호개발단체 희망친구 기아대책을 통해 5000만 원씩 기부했다. /더팩트DB
배우 수애(왼쪽)과 박신혜는 각각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국제구호개발단체 희망친구 기아대책을 통해 5000만 원씩 기부했다. /더팩트DB

수애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천만 원을 기부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역 취약 계층을 위한 관련 물품 구매 등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수애는 고액기부자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의 200번째 회원으로 평소에도 꾸준한 기부를 해왔다.

박신혜는 국제구호개발단체인 희망친구 기아대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가정 아동을 위해 5천만 원을 기부했다. 그는 "코로나19 국내 확산 방지를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했다"며 "보호받아야 할 아이들이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바이러스로부터 건강을 위협받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아대책은 후원금을 산하 지역아동센터 '행복한 홈스쿨' 소속 아동의 가정 490곳에 한 달 치 마스크를 지원하는 데 쓰기로 했다.

방송인 서장훈(왼쪽)과 박명수는 각각 성금 1억 원과 마스크 2만 장을 기부했다. 두 사람은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힘 써달라고 말했다. /더팩트DB
방송인 서장훈(왼쪽)과 박명수는 각각 성금 1억 원과 마스크 2만 장을 기부했다. 두 사람은 "취약계층과 소외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힘 써달라"고 말했다. /더팩트DB

서장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사회적 단절 위기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을 중심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그는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취약계층의 아이들이 적절한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마스크 품귀현상에 대해 소신 발언한 박명수는 대구 시청에 마스크 2만 장을 기부했다. 박명수는 "어르신들과 소외계층에 감염 예방을 위해 써달라"는 의사를 전했다. 기부 물품은 대구시청에서 재난 취약 계층으로 지정한 노인과 장애인 복지 시설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박명수는 지난 25일 자신이 진행하는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뉴스에서 줄을 서서 마스크를 사는 모습을 봤는데, 마스크 없다는 게 말이 되는 얘긴지 잘 모르겠다"며 "마스크만큼은 우리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끔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판매하시는 분들, 유통하시는 분들도 어느 정도 이득을 남겨야겠지만, 국민에게 필요하고 사재기라는 건 있을 수가 없는 상황이니 도와주셨으면 좋겠다"며 "마스크만큼은 편하게 쓰는 시국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중앙방역 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오후 4시 집계보다 334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1595명으로 늘었다. 이후에도 실시간으로 추가 확진자가 생겨나면서 국내 총 확진자 수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