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송중기·정려원, 기부 릴레이 동참…조용히 1억 기탁
입력: 2020.02.27 11:30 / 수정: 2020.02.27 11:30
배우 송중기(왼쪽)와 정려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더팩트DB
배우 송중기(왼쪽)와 정려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더팩트DB

정려원 "소외 계층도 감염 위험에서 보호받을 수 있었으면"

[더팩트|문수연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기부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오후 4시 집계보다 334명 추가돼 1595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나날이 심각해지는 상황 속 송중기, 정려원, 유해진 등 스타들의 기부 소식이 꾸준히 전해지고 있다.

배우 송중기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을 기부했다. 현재 영화 '보고타' 촬영으로 콜롬비아에 머물고 있는 송중기는 소속사에 언급하지 않고 조용히 선행에 나섰다.

배우 정려원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 1억 원을 기탁했다. 정려원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보호 물품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소외계층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은 관심과 힘이 모여 소외 계층 또한 감염 위험에서 보호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배우 유해진, 그룹 엠씨더맥스 이수, 배우 변정수(왼쪽부터)는 취약 계층을 위한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에 힘을 보탰다. /더팩트DB
배우 유해진, 그룹 엠씨더맥스 이수, 배우 변정수(왼쪽부터)는 취약 계층을 위한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에 힘을 보탰다. /더팩트DB

배우 유해진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00만 원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역 취약 계층을 위한 관련 물품 구입 등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그룹 엠씨더맥스 이수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코로나19확산 방지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다.

배우 변정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감염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운 취약 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밀알복지재단에 2000만 원 상당의 살균 스프레이 1000개를 기부했다.

그룹 엑스원 김요한, 배우 설인아, 가수 백지영(왼쪽부터)은 코로나19 관련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더팩트DB
그룹 엑스원 김요한, 배우 설인아, 가수 백지영(왼쪽부터)은 코로나19 관련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더팩트DB

그룹 엑스원 김요한은 코로나19 피해 구제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면역 취약계층의 보건 마스크 구입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배우 설인아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을 기탁했다. 그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 이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가수 백지영은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에 마스크 1만 장을 기부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졌다고 들었다. 특히 경제적인 이유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마스크는 세이브더칠드런 산하의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저소득가정, 다문화가정의 아동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