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정우성·혜리·차은우, 꾸준한 선행 이번에도
입력: 2020.02.27 00:00 / 수정: 2020.02.27 00:00
배우 정우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랑의 열매에 1억 원을 쾌척했다. /이새롬 기자
배우 정우성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랑의 열매에 1억 원을 쾌척했다. /이새롬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피해 복구 위한 기부 이어져

[더팩트|문수연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나날이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에서는 기부 릴레이가 이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오후 4시 기준, 이날 오전 9시 대비 115명의 환자가 추가로 확인돼 확진자가 1261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나날이 커지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배우 정우성, 혜리,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기부로 힘을 보탰다.

정우성은 이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후원금 1억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과 노인, 저소득층 가정, 방역 물품이 필요한 의료진 등 지원을 필요로 하는 곳에 사용될 예정이다.

정우성은 지난해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을 돕기 위해 희망브릿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꾸준히 기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배우 혜리는 꾸준히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26일에는 코로나19 피해자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김세정 기자
배우 혜리는 꾸준히 기부에 동참하고 있다. 26일에는 코로나19 피해자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김세정 기자

혜리는 세이브더칠드런에 1억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현재 많은 코로나19 피해자가 나온 대구, 경북 지역 아동들에 대한 긴급지원과, 전국 저소득층 아동과 조손가정 아동들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앞서 혜리는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 당시 상인들을 돕기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으며 2018년에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환아들을 돕기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다. 또한 지난해 7월에는 유니세프에 1억 원을 후원하며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 최연소 회원(만 25세)으로 등록됐다.

꾸준한 선행을 펼쳐온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는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해 3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새롬 기자
꾸준한 선행을 펼쳐온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는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해 3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새롬 기자

차은우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000만 원을 기부했다. 그는 지난해 강원도 산불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선행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스타들의 꾸준한 선행과 코로나19 관련 기부 소식에 누리꾼들은 "역시 파워 연예인 이름값 하네"(kime****), "매번 기부도 많이 하고 겸손하고 잘되는 덴 이유가 있다(wltj****), "항상 나누는 선행 진짜 이쁘다"(kime****), "돈 많아도 기부하는 거 쉬운 거 아닙니다"(qwer****), "꾸준히 기부하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dlae****)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이외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병헌, 김혜수, 공유, 수지, 김우빈, 신민아, 이영애, 유재석, 박서준, 장성규, 홍진영, 청하, 송가인, 이혜영 등이 기부에 동참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