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김민희, 베를린영화제 참석...변함없는 애정전선
입력: 2020.02.26 09:35 / 수정: 2020.02.26 10:52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공개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모습.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는 올해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제70회 베를린영화제 공식 트위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공개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모습.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는 올해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제70회 베를린영화제 공식 트위터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선 두 사람 '관심 집중'

[더팩트|박슬기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나란히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지난 25일(현지시간, 이하 동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모습을 드러냈다. 경쟁 부문에 초청된 신작 '도망친 여자'의 포토콜 행사와 기자회견 참석을 위해서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민희는 아이보리색 블라우스와 검은색 바지를 매치해 멋스러운 옷차림을 완성했다. 홍상수 감독은 짙은 회색 니트에 남색 바지를 매치해 깔끔한 인상을 줬다. 특히 두 사람은 여전히 다정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 가운데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보였다. 그는 "감독님이 써주는 대본대로 잘 외워서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대한 감독님이 쓰신 의도를 파악해서 연기하려고 노력한다"라며 "그 의도에서 너무 벗어날 때는 잡아주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일고, 변화가 생기는 것 같다. 현장에서 상황을 숙지하고 감정에 집중한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홍상수 감독은 '도망친 여자'의 정체에 대해 "결정하지 못했다. 결정할 수 있었지만 그 전에 멈췄다"라며 "이 영화를 보고 제목을 보고 관객이 느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한국사회의 바쁜 분위기와 다르게 전혀 다른 느린 이야기를 만드는 이유에 대해 "한국사회의 일반적 주제를 담지 않는다. 그게 내게는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홍상수 감독은 "목적을 두고 무언가를 향해 다가가기보다는 긴장을 풀고 열린 가운데서 내게 오는 것을 기꺼이 받아들인다"며 "한국 사회의 일반화된 이야기를 내가 만들어야 한다면 좋은 작품으로 만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레드카펫에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는 말끔히 차려입고 카메라 앞에 섰다. 여기엔 영화에 함께 출연한 배우 서영화도 나란히 해 관심을 받았다.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한 여덟 번째 영화다. 앞서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풀잎들 강변호텔 등을 통해 호흡을 맞췄다.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한 여덟 번째 영화다. 앞서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풀잎들' '강변호텔' 등을 통해 호흡을 맞췄다.

'도망친 여자'는 25일 오전 9시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프레스 상영회에서 공개된 뒤 같은 날 오후 4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됐다. 이후 26일부터 28일까지 공식 상영된다. 국내에서는 올 봄 개봉한다.

이 작품은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김민희와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6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만나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후 2017년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간담회에서 홍상수 감독이 "사랑하는 사이다"라며 이를 인정했다.

지난해 6월 홍상수 감독은 이혼 소송에서 기각당하고 항소를 포기했다. 그는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 원을 통해 "작품 연출과 현재 생활에 집중하기 위해 이혼소송 1심 판결에 항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혼인 생활이 완전히 종료됐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라며 "사회적 여건이 갖춰지면 다시 법원의 확인을 받으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