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해피투게더4', 조용하지만 신선한 변화
입력: 2020.02.27 05:00 / 수정: 2020.02.27 05:00
KBS2 예능 해피투게더4가 그동안 유지하던 스튜디오 토크쇼를 잠시 내려놓고 실험 예능이라는 포맷을 도입했다. /KBS 제공
KBS2 예능 '해피투게더4'가 그동안 유지하던 스튜디오 토크쇼를 잠시 내려놓고 실험 예능이라는 포맷을 도입했다. /KBS 제공

누리꾼 "'해피투게더4'였는지도 몰랐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해피투게더4'가 변화를 꾀했다. 시청률은 낮지만 변화 자체는 신선한 인상이다.

지난 13일 KBS2 예능 '해피투게더4'는 그동안 유지하던 스튜디오 토크쇼를 잠시 내려놓고 실험 관찰 포맷의 '아무튼, 한 달' 특집을 시작했다. 이러한 변화에 시청자들은 신선하게 느끼고 있지만 아쉽게도 시청률은 낮은 상황이다.

'해피투게더4'는 목요일을 대표하는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고루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었다. 이를 인식한 듯 '해피투게더4'는 2020년을 맞아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모토로 30일간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아무튼, 한 달'이 바로 그것이다.

건강한 바디 디자인 편은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 정준하가 한 달간 건강한 습관을 만드는 과정을 그렸다. /KBS 제공
'건강한 바디 디자인 편'은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 정준하가 한 달간 건강한 습관을 만드는 과정을 그렸다. /KBS 제공

이번 프로젝트에서 '해피투게더4'는 스튜디오 토크쇼라는 포맷을 과감히 버렸다. 촬영 장소를 세트장 스튜디오뿐만 아니라 외부 스튜디오, 출연자들의 집 등으로 다양화했다. 뿐만 아니라 실험 관찰 예능이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기용한 점, 장기간 꾸준히 시행할 수 있는 습관 변화에 초점을 맞춘다는 점도 이목을 끌었다.

총 4주간 진행되는 '아무튼, 한 달' 프로젝트는 '건강한 바디 디자인하기'와 '나에게 맞는 공부법 찾기' 총 2편으로 기획됐다. 스타들은 4주 동안 자신에게 주어진 식이요법, 운동법, 공부법 등을 꾸준히 유지하며 이를 습관으로 만든다. 이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무엇인지는 4주 뒤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한다. '건강한 바디 디자인 편'은 체중 및 혈액검사 결과가 '나에게 맞는 공부법 찾기 편'은 토익 점수가 검증의 기준이 된다.

첫 번째 프로젝트 '건강한 바디 디자인 편'은 평소 건강하지 않은 식습관으로 몸의 불균형을 겪고 있는 네 사람(전현무, 조세호, 홍현희, 정준하)이 한 달간 건강한 습관을 만드는 과정을 그렸다. '해피투게더4'는 이들의 일상생활 모습을 공개하고, 서울의대 최형진 의사 과학자, 김미림 섭식 행동 분야 심리 전문가 등이 솔루션을 제시한다.

건강한 몸이라는 소재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자영업을 하며 손님들의 잔반 처리까지 하는 정준하, 염분을 과다 섭취하는 홍현희, 빨리 먹는 식습관을 가진 전현무, 지나친 음주를 하는 조세호 등의 모습은 현대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한 번쯤은 겪었을 법한 문제점이기 때문이다.

출연자들은 전문가가 제안한 솔루션을 각자의 방법으로 이행했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 /KBS 제공
출연자들은 전문가가 제안한 솔루션을 각자의 방법으로 이행했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 /KBS 제공

이들에 대한 전문진의 현실적인 솔루션은 시청자에게도 도움이 됐다. 식사 후 양치하기, 30번씩 씹어 20분 동안 식사하는 2030 식사법, 술 한 잔 마실 때 물도 한 잔 마시기 등의 솔루션은 시청자들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습관이었다.

출연자들은 이러한 솔루션을 각자의 방법으로 이행했다. 정준하는 아들 로하와 즐겁게 운동을 하는 시간을 가졌고, 조세호는 지중해 식단을 직접 만들어 아침 식사를 챙겼다. 홍현희는 아프리카에 방문해서도 성실히 솔루션에 임했다. 전현무는 채소를 먹기 싫어하던 버릇과 빨리 먹는 습관을 사찰에서 음식을 배우는 방식으로 해결했다.

결과도 좋았다. 홍현희는 체지방 3.1kg 감량했고, 전현무는 0.8kg 감량에 성공했다. 조세호는 체지방 8.7kg을 감량, 근육량은 늘고 지방량은 빠진 이상적인 변화를 보였다. 정준하는 체지방 6.2kg을 감량하는 기록을 달성했다. 이들은 작은 습관 개선으로 큰 변화를 이뤄냈다. 습관 개선 프로젝트라는 '아무튼, 한 달'의 취지에 부합하는 결과였다.

'건강한 바디 디자인' 프로젝트 이후에는 '나에게 맞는 공부법 찾기' 프로젝트가 이어진다. 유재석, 조세호, 홍진경, 허정민이 피실험자로 참여해 꾸준히 공부하는 거북이 팀과 벼락치기로 공부하는 토끼 팀으로 나뉘어 어떤 공부법이 더 효율적인지 비교한다.

방송인 조세호는 다이어트 후 달라진 외모를 보여줬다. /조세호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조세호는 다이어트 후 달라진 외모를 보여줬다. /조세호 인스타그램 캡처

'해피투게더4'의 신선한 변화에 시청자들은 대부분 신선하다는 반응이다. 출연자 조세호의 다이어트 결과는 인터넷상에서 큰 화제가 됐다. "'해피투게더4'였는지도 몰랐네! 신선하고 좋은데?"(phjc****) "새롭고, 참신해서 앞으로 기대가 된다"(sayl****) "괜찮다. 신선하고 재밌다. 아이템도 다양하고"(pres****) "조세호 건강해 보인다. 보기좋아요"(nest****)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아쉬운 것은 시청률이다. 지난해 말 '해피투게더4'의 시청률은 3% 후반대(이하 닐슨 코리아 집계, 전국기준)의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이보다 낮은 3% 내외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심지어 이번 포맷 변화 후 시청률은 오히려 하락했다. 첫 방송이었던 13일의 시청률은 3.1%였고, 두 번째인 20일에는 2.5%를 기록했다.

시청률이 저조하다고 포맷 변화를 실패라고 단정짓기는 어렵다. 동시간대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터트롯'이 시청률 30%를 넘나드는 신드롬급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해피투게더4'가 아닌 그 어떤 예능이라도 제대로 힘을 쓰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오히려 이 기간을 변화의 완충시기로 삼아 이후의 도약을 도모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그럼에도 '아무튼, 한 달'은 토크쇼뿐이었던 '해피투게더4'안에서 다양한 변주를 해보겠다는 제작진의 의지가 읽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시청률은 낮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이 좋은 만큼 아직은 희망도 남아 있다. 과연 '해피투게더'가 낮은 시청률 속에서도 변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