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민석 "독립했지만 청소+빨래+설거지 다 엄마가"
입력: 2020.02.24 07:45 / 수정: 2020.02.24 07:45
배우 오민석은 본가 옆집으로 독립해 생활하고 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배우 오민석은 본가 옆집으로 독립해 생활하고 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오민석 "어머니가 독립하래서 옆집으로 독립"

[더팩트|문수연 기자] 배우 오민석의 '기생충'같은 일상에 조달환이 경악했다.

오민석은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어머니 옆집에서 자취 아닌 자취 생활을 하고 있었다.

이날 오민석은 일어나자마자 과자를 먹더니 밥을 먹기 위해 어머니가 사는 옆집으로 향했다. 그는 빈집 냉장고에서 반찬을 꺼내 식사를 마친 후 설거지를 하지 않고 본인의 집으로 돌아갔다.

이뿐만 아니라 그는 자신의 빨랫감을 어머니 집에 가져다 두고 세탁이 완료된 옷만 들고 돌아가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조달환이 오민석의 집에 방문했다. 조달환은 "집이 연결된 거냐. 이게 무슨 독립이냐"라고 말했고 오민석은 "어머니가 독립하라고 해서 옆집으로 독립했다"며 "어머니가 집 비밀번호를 알고 있는데 좋은 점이 있다. 나갔다 들어오면 집이 정리돼 있다"고 자랑했다.

또한 오민석은 "어머니가 빨래를 대신 해준다"고 말했고 조달환은 "양아치다. 빨래도 안 하면 아무것도 안 하는 거다"라며 "이건 기생충이다. 아무것도 안 하고 얹혀 있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