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하시시박과 두 번째 만남에 재산 공개…청혼 승낙"
입력: 2020.02.24 07:29 / 수정: 2020.02.24 07:29
배우 봉태규가 아내 하시시박에게 첫눈에 반했다고 털어놨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배우 봉태규가 아내 하시시박에게 첫눈에 반했다고 털어놨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봉태규 "하시시박 좋아서 미치겠더라"

[더팩트|문수연 기자] 배우 봉태규가 아내 하시시박과 두 번째 만남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밝혔다.

봉태규는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그는 아내 하시시박과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MC 신동엽은 봉태규에게 "아내를 두 번 만나고 프러포즈를 했다고 하던데"라고 물었고 봉태규는 "지인이 술 한잔 하자고 부른 자리에 지금의 아내가 있었다. 얘기를 해보니 멋있는 사람이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처음 만나고 나서 집에 왔는데 심장이 뛰어서 잠을 못 잤다. 첫눈에 반한 걸 몰랐다. 몸에 무슨 문제가 생긴 줄 알고 병원에 가봐야 되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봉태규는 "두 번째 만남에서 아내에게 '연애를 할 자신이 없다. 결혼하자'라고 말했다. 출연료와 대출, 지금 살고 있는 집이 얼마인지 이런 이야기를 다 했다. '숨기는 거 없고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니 아내가 'OK'라고 했다"며 청혼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아내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 생일도 어디 사는지도 몰랐다. 좋아서 미치겠더라"라고 덧붙였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