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경 CJ 부회장, 아카데미 작품상 소감...'기생충'과 인연 재조명
입력: 2020.02.10 15:28 / 수정: 2020.02.10 15:46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9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의 최우수작품상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9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의 최우수작품상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이미경 부회장 "봉준호 감독의 모든 걸 좋아한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소감 무대에 올라 관심을 모았다.

'기생충'은 9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국제영화상과 각본상을 받았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수상 때마다 함께 기뻐했고 마지막 작품상 수상에는 직접 무대에 올라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영어로 "나는 봉준호 감독의 모든 걸 좋아한다. 그의 머리,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과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 봉준호 감독에게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또 그는 "한국 영화를 보러 가주시는 관객들도 정말 감사하다"며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얘기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런 의견 덕에 저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다. 이러한 의견 덕에 많은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경 부회장과 봉준호 감독의 인연은 10년 전 영화 '마더' 제작 당시 시작됐다. 이미경 부회장은 영화의 제작을 전폭적으로 지원했고 그 인연은 '기생충'까지 이어졌다.

지난달 미국의 기업전문매체 포춘은 두 사람의 인연을 조명한 바 있다. 당시 포춘은 "영화의 최대 재정적 후원자는 한국 최대 재벌가 일원인 미키 리(이미경 부회장의 영어 이름)"라고 보도했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