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현장] '클라쓰'가 달라진 박서준, 개그에 연기까지?(영상)
입력: 2020.01.30 17:00 / 수정: 2020.01.30 17:00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태원 클라쓰는 높은 싱크로율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남용희 기자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태원 클라쓰'는 높은 싱크로율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남용희 기자

"기대 이상 연기 보여줄 것"

[더팩트|문수연 기자] '열혈 청춘 드라마'의 주인공이 된 박서준이 '열혈 배우'의 모습으로 첫 인사에 나섰다.

박서준은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는 극 중 캐릭터만큼이나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입담을 자랑해 이날 현장 분위기를 주도하는가 하면 연기 자신감도 드러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담은 작품이다. 세계를 압축해 놓은 듯한 이태원의 작은 거리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쫓는 그들의 창업 신화가 다이내믹하게 그려진다.

제작발표회장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끈 건 박서준의 헤어스타일이었다. 그는 이번 작품을 위해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는 파격 변신을 감행했다. 원작 웹툰 속 박새로이가 짧은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MC 박지선은 "밤톨 머리가 인상적"이라고 칭찬했고 박서준은 "오늘 없는 머리를 꾸역꾸역 올리느라 힘들었다. 나름 멋을 내봤다"고 능처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박서준은 캐릭터의 서사에 끌려 JTBC 이태원 클라쓰 출연을 결정했다. /남용희 기자
배우 박서준은 캐릭터의 서사에 끌려 JTBC '이태원 클라쓰' 출연을 결정했다. /남용희 기자

작품에 애정과 열정이 가득해 보이는 박서준은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캐릭터의 매력'을 꼽았다. 그는 "박새로이 캐릭터의 서사 때문에 끌렸다. 표현해보고 싶은 매력이 느껴졌다. 공을 많이 들여서 촬영했다. 굳이 웹툰을 먼저 접하지 않으시더라도 충분히 어렵지 않고 재밌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박지선은 개인적인 궁금증을 조심스럽게 꺼냈다. 그는 "혹시 웹툰은 유료 결제해서 보신 거냐"고 물었고 박서준은 "유료 결제로도 보고 책을 사서 다시 봤다"고 답했다. 유재명도 생애 처음으로 웹툰 결제를 했다며 "저는 원래 종이만화를 좋아하는데 '이태원 클라쓰'는 재밌게 봤다"고 극찬했다.

이에 박지선이 "조광진 작가님께 큰 도움이 됐겠다"고 농담을 던지자, 박서준은 옆에 앉은 조 작가를 바라보며 "그래서 지금 웃고 계시잖아요"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현장 분위기는 금세 화기애애해졌다.

배우 박서준은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패기 넘치는 청춘 박새로이 역을 맡았다. /JTBC, 제공
배우 박서준은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패기 넘치는 청춘 박새로이 역을 맡았다. /JTBC, 제공

박서준은 실제로 올해 33살이 됐지만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고등학생 연기도 펼친다. 그는 오랜만에 입는 교복이 어색했다며 "교복을 입으며 생각해보니 졸업한 지 아주 오래됐더라. 고등학생 때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 '그땐 지금보다 참 말랐었지' 이런 생각도 했다. 교복이 주는 느낌이 있다. 이번 작품에서 고등학생부터 성인이 되는 과정을 연기하면서 제 성장기를 많이 돌이켜보게 됐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실제 어린 시절을 돌아보며 참고해 자신만의 박새로이 캐릭터를 만들어갔다. 그는 "고등학생 때 말투 지적을 많이 받았다. 너무 어린 애 같은 말투였는데 그런 것도 연기할 때 생각해보게 됐다. 그렇다고 일부러 어린 척을 하려고 하지는 않았다"며 "그런데 지금 얼굴이 중2 때 얼굴이라 고등학생 역할도 상관없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박서준은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고등학생부터 성인이 될 때까지의 과정을 보여준다. /남용희 기자
박서준은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고등학생부터 성인이 될 때까지의 과정을 보여준다. /남용희 기자

원작이 뜨거운 사랑을 받은 만큼 '이태원 클라쓰' 시청률에 거는 기대도 크다. 시청률 공약을 묻는 말에 박서준은 질문을 예상했다며 "시청률 생각을 안 할 수는 없다. 사실 공약을 거는 게 부담스럽다. 하지만 시청률이 많이 나오면 좋다. 일단 두 자릿수는 됐으면 좋겠다. 10%면 엄청 만족할 것 같다. 하지만 배우, 스태프의 노고가 시청률로 표현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그 정도만 된다면…"이라고 말하다 화들짝 놀란 박서준은 "'그 정도'라니. 자꾸 혼자 있는 것처럼 말한다"며 "10% 나오면 감사할 것 같다"고 수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서준은 "지금 김칫국을 마시고 싶지 않다"면서도 10% 시청률을 기대하며 공약을 걸었다. 그는 "만약 두 자릿수가 된다면 시청자분들과 포장마차에서 한잔하는 시간을 마련하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서준은 진지한 말투로 당부 인사를 전했다. 그는 "원작 팬들에게는 제가 기대하지 않았던 캐스팅일 수도 있다. 하지만 기대 못지 않은 연기를 보여줄 거라고 자신한다. 웹툰은 2D다. 영상으로 구현됐을 때 어떤 매력이 있는지 봐 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태원 클라쓰'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