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프리즘] 설 극장가 승자는 '남산의 부장들'
입력: 2020.01.28 18:00 / 수정: 2020.01.28 18:00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쇼박스 제공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쇼박스 제공

22일 개봉 이후 박스오피스 1위

[더팩트|박슬기 기자] 2020년 설 극장가를 사로잡은 주인공은 '남산의 부장들'이었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설 연휴가 시작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로, 나흘 동안 263만 3476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322만 6090명을 기록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오랜만에 볼 만한 한국 영화가 나왔다"며 호평을 보내고 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해 '역대급' 열연을 펼쳤다.

포털사이트에서 누리꾼은 "오랜만에 잘 봤습니다. 연기 대박"(drea****) " 이 영화는 이병헌 연기의 최정점을 볼 수 있다. 한 장면 한 장면 긴장감을 놓을 수 없고 진짜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밖에는... 오랜만에 잘 만든 한국영화"(jeon****) "오랜만에 볼만한 한국영화! 이성민 배우님 박통 연기 소름 돋았습니다"(myeo****) "김재규를 미화하지않고 객관적이며 인간적으로 묘사했던 게 좋았고. 무엇보다 머머리를 좀도둑놈으로 그려줬던 게 최고의 연출이었다"(erlo****) "이 영화는 평가를 할 수가 없다"(brig****)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히트맨은 지난 22일 개봉한 작품으로,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등이 출연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히트맨'은 지난 22일 개봉한 작품으로,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등이 출연한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2위는 '히트맨'(감독 최원섭)이 차지했다. 이 작품은 설 연휴 기간(24일~27일) 동안 125만 7339명을 동원, 누적 관객 147만 4767명을 기록했다. 1위인 '남산의 부장들'과 약 2배의 관객 수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설 연휴 기간에 나온 코미디 영화 '미스터 주:사라진 VIP' '스파이 지니어스' '해치지않아' 중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2000년대 초반 코미디 영화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권상우, 정준호가 주연으로 활약하고, 황우슬혜, 이이경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참신한 이야기와 배우들의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가 조화를 이뤘다는 평을 받고 있다.

관객들은 "시간 순삭 당함. 탐정부터 권상우 코믹연기 물오른 듯. 가족들 데리고 가서 또 보고 싶다"(sens****) "와 진짜 기대 1도 안 하고 봤는데 엄청 웃고 나왔음 2시간 순삭 설에 가족들이랑 한 번 더 볼꺼임"(shah****) "진짜 계속 웃다가 나옴. 배우들 티키타카 무엇. 꼭 영화관에서 봐야됨"(jihy****) "너무 재미있어요. 아침에 좀 졸릴 때 봤는데 잠 다 깨는 코미디였음. 주말에 가족들 보라고 예매해줄거임"(ssg8****) 등의 평을 냈다.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등이 출연한다. /리틀빅픽처스 제공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등이 출연한다. /리틀빅픽처스 제공

3위는 또 다른 코미디 영화인 이성민 주연의 '미스터 주: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다. 설 연휴 기간(24일~27일) 동안 37만 8279명을 동원, 누적 관객은 48만 2845명을 기록했다. 박스오피스 1, 2위를 기록하고 있는 작품들과 비교했을 때 부진한 성적이지만 최신 개봉작이라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여기에 배우 김서형, 배정남이 함께하고, 신하균, 유인나, 김수미, 이선균, 이정은, 이순재, 김보성, 박준형 등이 동물 목소리를 연기했지만 관객들의 반응은 그다지 좋지 않다.

관객들은 "어디서 웃어야 할까요?"(pc98****) "인생 통틀어 이렇게 재미없는 영화는 처음입니다"(vjim****)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개그는 너무 유치함"(mile****) "친한 친구에게 추천해주세요. 나만 당할순 없잔아요"(gusw****) "진짜 돈도 시간도 모두가 아까운 영화였다"(cet4****) "좋은배우들로 망친 느낌입니다 감동도 재미도 그닥"(qorw****) "배우 연기가 멱살 잡고 끌고 갔다 해도 과언 아님"(yooj****) 등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어 4위는 윌스미스와 톰홀랜드가 목소리 연기를 펼친 애니메이션 '스파이 지니어스'(감독 닉 브루노, 트로이 콴)가 차지했고, 5위는 안재홍, 강소라 주연의 '해치지않아'(감독 손재곤)가 올랐다.

이처럼 이번 설 연휴는 박스오피스 1위부터 5위까지 '남산의 부장들'을 제외하고, 모두 코미디 영화가 주를 이뤘다. 지난해 1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이 설 연휴 극장가를 강타, 제2의 '극한직업'을 노리는 작품들이 등장한 것이다. 하지만 관객들의 선택은 기대와 달랐다. 장르와 상관없이 배우들의 호연과 탄탄한 스토리가 돋보인 '남산의 부장들'을 선택했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