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선 엑스원 팬들..."새 그룹 결성, 재회동 추진하라"
입력: 2020.01.23 00:00 / 수정: 2020.01.23 00:00
엑스원 팬들이 CJ ENM 본사 앞에서 엑스원 새 그룹 결성을 요구하는 시위를 했다. /뉴시스
엑스원 팬들이 CJ ENM 본사 앞에서 엑스원 새 그룹 결성을 요구하는 시위를 했다. /뉴시스

"오는 31일까지 새그룹 결성 의사 표명, 내달 7일 재회동 추진"

[더팩트|박슬기 기자] Mnet '프로듀스X101' 투표조작으로 해체된 엑스원(X1)의 팬들이 새 그룹 결성을 요구하는 항의 시위를 벌였다.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 앞에서는 '엑스원 새그룹 결성 지지 연합'이라는 이름을 내건 팬들이 엑스원 멤버들의 새 그룹 결성 등 보상 대책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주최 측은 집회 초반 700여 명이 모였고, 이후 약 1천 명까지 늘어났다고 주장했다.

'엑스원 새 그룹 결성 지지 연합'은 CJ ENM에게 새 그룹을 결성한다는 의사를 오는 31일까지 표명하고, 다음 달 7일까지 각 멤버 소속사 간 재회동을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보도자료에서 "비인간적인 해체 결정 과정과 CJ ENM의 엑스원 해체에 대한 책임과 보상 회피가 알려지면서 해외에서도 CJ ENM의 K팝 한류 산업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 CJ ENM이 여는 한류 페스티벌 케이콘(KCON)을 불매하겠다는 해외 팬들의 자필 서명도 공개했다.

CJ ENM은 지난 6일 엑스원의 해체 소식을 밝혔다. /Mnet 제공
CJ ENM은 지난 6일 엑스원의 해체 소식을 밝혔다. /Mnet 제공

앞서 CJ ENM은 지난 6일 공식입장을 내고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엑스원 해체를 결정한 소속사들의 입장을 존중한다"며 해체 소식을 밝혔다.

엑스원 멤버들의 각 소속사인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 역시 같은 날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했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후 팬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 관계망 서비스) 등을 통해 거세게 반발하며 22일 오프라인 시위로 나섰다.

한편 지난 7월 '프로듀스X101' 마지막 생방송에서 연습생들의 득표수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번 논란이 시작됐다. 프로그램 책임자인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경찰은 CJ ENM 고위 관계자가 프로그램 조작에 개입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