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결혼 후 출연료 많이 깎여..현타 왔다"
입력: 2020.01.21 07:29 / 수정: 2020.01.21 07:29
한지혜가 결혼 후 겪은 배우로서 경력단절의 고충을 털어놨다. /방송캡처
한지혜가 결혼 후 겪은 배우로서 경력단절의 고충을 털어놨다. /방송캡처

경력단절의 고충 털어놔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배우 전인화, 한지혜, 소유진이 결혼 후 겪은 경력단절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 전인화의 절친 후배 한지혜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인화&유진 하우스'의 룸메이트 소유진까지 합류한 가운데 한지혜가 "엄마가 되자마자 일과 엄마 사이에서 고민이 크게 온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소유진은 공감하며 '경단녀(결력단절여성)'를 언급했다. 그러자 한지혜는 "나도 결혼을 하고 2년 반 만에 복귀를 하는데 출연료가 많이 깎였다. 작가와 감독에게 '열심히 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선입견도 있었다. 그러다보니 결혼하고 나서 오는 현타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지혜의 말에 소유진은 "아이 낳으면 (출연료가) 더 깎인다"고 거들었다.

선배 배우 전인화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전인화는 "나도 중간에 아이들 육아로 7년 공백이 있다. '여인천하' 끝나고 최고의 시점에서 쉬게 됐다. 그러다 '제빵왕 김탁구'로 복귀했는데 부담감이 말로 다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