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창모 "음원 1위 하고 '창모 떨어져라' 외쳤다"
입력: 2020.01.14 14:23 / 수정: 2020.01.14 14:23
래퍼 창모가 레드벨벳 조이와 음악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래퍼 창모가 레드벨벳 조이와 음악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캡처

"난 성공한 덕후...레드벨벳 조이와 작업해 보고 싶어"

[더팩트 | 문병곤 기자] 래퍼 창모가 그룹 레드벨벳의 음원 순위 1위를 바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창모는 14일 오후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피처링하고 싶은 가수가 있냐"는 DJ 김신영의 질문에 "크라운제이 형님과 레드벨벳과 함께 작업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김신영은 이어 "구체적으로 어떤 멤버와 함께하고 싶냐"고 물었고 창모는 잠시 망설이더니 조이라고 답했다.

그는 "저는 성공한 덕후(팬)이라고 생각한다"며 "레드벨벳의 노래 'psycho'(사이코)와 함께 음원 순위에 올랐다. 멤버분들은 이제 저를 다 아실 것"이라고 말하며 "나보다 레드벨벳이 1위 하기를 바랐다. 내가 1위 한 후 '창모 떨어져라, 레드벨벳 1위 가자'고 외쳤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창모는 지난해 11월 첫 정규앨범 'Boyhood'(보이후드)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METEOR'(메테오)는 발매 직후 각종 음원 순위 1위에 올랐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