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우 밴드' 사거리 그오빠 "라이벌은 잔나비...후배지만 존경"
입력: 2020.01.13 16:23 / 수정: 2020.01.13 16:23
밴드 사거리 그오빠는 배우 겸 가수인 지현우를 중심으로 결성됐다. /STX라이언하트 제공
밴드 사거리 그오빠는 배우 겸 가수인 지현우를 중심으로 결성됐다. /STX라이언하트 제공

지현우 "밴드 수입 0원...앨범 작업에 집중"

[더팩트 | 문병곤 기자] 배우 겸 가수 지현우가 속한 밴드 사거리 그오빠가 라이벌로 잔나비를 꼽았다.

밴드 사거리 그오빠(지현우, 윤채, 김현중, 사에가)가 13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이들은 방송 내내 밴드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며 청취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DJ 박명수는 이들에게 "라이벌로 생각하는 밴드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지현우는 "라이벌을 언급하기에는 아직 뭔가 많이 준비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명수의 재촉이 이어지자 멤버 윤채는 "잔나비다. 개인적으로 보면 한참 후배들이지만 밴드로 봤을 때 리스펙트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밴드 사거리 그오빠의 멤버 윤채는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라이벌로 잔나비를 꼽았다.
밴드 사거리 그오빠의 멤버 윤채는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라이벌로 잔나비를 꼽았다.

박명수는 고정질문인 '수입'에 대해 사거리 그오빠에게 물었다. 이에 지현우는 "작년 4월에 작품이 끝나고 일을 안 하고 앨범만 작업하고 있다. 수입은 0원이다"라고 고백했다. 윤채는 "밴드는 적자고 개인적으로는 소소하게 용돈 벌이는 하고 있다. 명수 형님한테 밥 얻어먹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거리 그오빠는 타이틀곡 '누가 나 좀'으로 라이브 무대를 꾸몄다. 노래를 마친 그는 "친구들이 다 결혼하다 보니까 예전처럼 자주 못 본다. 전화하는 것도 눈치 보이고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더라. 혼자 방에서 만든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같은 날 지현우는 소속사를 통해 밴드를 결성하게 된 이유를 소개했다. 그는 배우에서 9년 만에 가수로 돌아온 이유로 "지금이 아니면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후회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 무엇보다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때 배우 지현우가 아닌 사람 지현우의 모습이 가장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답했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