윰댕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입력: 2020.01.07 20:01 / 수정: 2020.01.07 20:01
윰댕, 10년 동안 감췄던 사실 고백 크리에이티브 윰댕은 7일 남편 대도서관과 결혼하기 전 이혼한 사실과 함께 현재 10살이 된 아이도 있다고 고백했다. /더팩트 DB
윰댕, 10년 동안 감췄던 사실 고백 크리에이티브 윰댕은 7일 남편 대도서관과 결혼하기 전 이혼한 사실과 함께 현재 10살이 된 아이도 있다고 고백했다. /더팩트 DB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 그리고 '아들' 고백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크리에이티브 윰댕은 7일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윰댕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여러분께 중요한 이야기를 드리려고 한다"며 "저에게 아이가 하나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이처럼 그동안 공개하지 못했던 이혼과 아이의 존재를 밝힌 건 이날 오후 8시 55분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관련 내용이 전파를 탈 것으로 예고됐기 때문이다. 예고편에서는 윰댕이 아들에게 "이모랑 엄마랑 섞어서 부르지 않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게 어때요?"라고 부탁하는 모습이 방송 전부터 마음을 짠하게 한다.

윰댕의 남편이자 크리에이티브인 대도서관은 결혼 전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 주었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라며 "그 후로 결혼도 하게 됐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다"라고 설명했다.

크리에이티브 윰댕과 대도서관의 이야기를 담은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예고편 방송 장면.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갈무리
크리에이티브 윰댕과 대도서관의 이야기를 담은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예고편 방송 장면.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갈무리

특히 윰댕은 이런 내용을 공개하는 것을 상당한 고민과 상의가 있었다고도 했다.

그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했다. 저희 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 것이라 판단해,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께 드리게 됐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미처 TV를 보지 못하는 저의 오랜 시청자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하고자, 제 채널을 통해서도 말씀을 드린다.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다"라고 덧붙였다.

윰댕의 남편 대도서관은 방송 전 저희 부부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봐주시길 부탁드린다.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한다라고 시청을 부탁했다. /이동률 기자
윰댕의 남편 대도서관은 방송 전 "저희 부부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봐주시길 부탁드린다.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한다"라고 시청을 부탁했다. /이동률 기자

윰댕은 "저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늘 하고 싶었던 이 말을 이제야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윰댕의 남편인 대도서관도 아내 윰댕과의 이야기가 담긴 방송을 꼭 시청해 달라고 부탁했다. 대도서관은 "저희 부부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봐주시길 부탁드린다.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떻게 전해드려야 할지 고민만 하다가 '사람이 좋다'팀이 워낙 진실하게 대해주시고 솔직담백하게 이야기를 담아 주셔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하는 게 좋을 것 같아 말을 꺼냈다"라며 "언제고 들을 수 있는 이야기라 가급적 직접 보고 들으시면 좋을 것 같다. 늘 고맙습니다"라고 시청을 당부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