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냐옹은 페이크다' 첫 방송부터 논란..."고양이 반환해 달라"
입력: 2020.01.06 10:06 / 수정: 2020.01.06 10:06
tvN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가 유기묘 입양 절차와 관련해 첫 방송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tvN 제공
tvN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가 유기묘 입양 절차와 관련해 첫 방송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tvN 제공

제작진 잘못 시인..."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가 유기묘 입양과 관련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tvN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는 고양이 두 마리가 각각 가수 유선호, 그룹 펜타곤 멤버 우석과 지내며 겪는 일화를 그렸다. 하지만 고양이 분양 절차에서 애초 작성된 계약서의 내용과 다르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방송 후 고양이 분양을 담당했던 사단법인 '나비야 사랑해'는 '냐옹은 페이크다' 측에 정식 공문을 내고 고양이의 반환을 요청했다.

이들은 "'냐옹은 페이크다'에 출연 중인 고양이 봉달이가 당초 입양조건에 부합하지 않는 내용으로 촬영 중이다. '입양에 대한 주체가 사실과 다른 점'과 '실제 거주지가 아닌 임시 촬영장소인 점'은 계약서와 다른 내용이다. 이에 허위 작성으로 입양 계약 파기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단체의 구조활동과 입양 절차에 회의감을 갖게 해 신뢰를 무너뜨리고 있다. 이 점을 절대 간과할 수 없으며 조속히 바로 잡고 대외적으로도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 정종연 PD는 '냐옹은 페이크다' 제작발표회에서 "고양이 입양은 제작진이 했고, 집도 제작진 측에서 마련했다. 방송 이후엔 제작진이 고양이를 관리할 예정이며 출연진들의 입양 의사가 있으면 생각이 열려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펜타곤 우석이 입양 계약서를 작성해 데려왔으며, 고양이들이 머무는 곳이 출연자들의 집이 아닌 단기로 임대한 주택이란 점이 알려지면서 '나비야 사랑해' 측은 계약 파기를 주장했다.

tvN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 제작진이 공식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며 잘못을 시인했다. /tvN 제공
tvN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 제작진이 공식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하며 잘못을 시인했다. /tvN 제공

이에 '냐옹은 페이크다'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에 "동물을 위해 오랫동안 헌신해온 사단법인 '나비야 사랑해'의 명예를 훼손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과문을 게시했다.

제작진은 "봉달이를 데려올 때 정식 입양 절차에 따라 진행했으며 펜타곤 우석이 입양 계약서를 쓰고 데려온 것이 맞다. 제작발표회에서 봉달이를 추후 제작진이 관리하겠다고 말한 것은 입양처가 달라지는 것이고 '나비야 사랑해'의 가치관과 어긋나는 부분"이라고 잘못을 시인했다.

이어 제작진은 "제작진은 펜타곤 우석이 연예인인 점을 고려해 만약 봉달이를 키울 여건이 되지 않을 경우 올 수 있는 심적 부담을 고려해 그렇게 말한 것이다. 이 부분은 오해의 여지가 충분히 있다. 만일의 경우에도 예비입양자인 제작진이 끝까지 책임질 마음을 가지고 봉달이를 돌보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그렇게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연자들과 고양이들이 머무는 장소가 출연자들이 원래 살던 집이 아닌 3개월 동안 함께 머물도록 단기 임대한 집이라는 것을 측에 제대로 전달 못 드린 점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