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지효 '웅앵웅' 발언, 누리꾼 '갑론을박'
입력: 2020.01.06 07:47 / 수정: 2020.01.06 07:47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지효가 웅앵웅이라는 단어를 썼다. /더팩트DB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지효가 '웅앵웅'이라는 단어를 썼다. /더팩트DB

누리꾼 "남성 비하 발언" vs "실없는 소리의 의미일 뿐"

[더팩트|박슬기 기자] 그룹 트와이스 멤버 지효가 팬들과 소통하던 중 '웅앵웅'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누리꾼은 이를 두고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지효는 지난 5일 V앱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이 방송에서 지난해 열린 2019 'MAMA'에서 자리를 비우게 된 이유를 설명하던 중 '웅앵웅'을 사용했다. '웅앵웅'은 온라인 유행어로 헛소리, 실없는 소리 등의 의미로 쓰인다.

지효는 "저 마마 날 무대 중간에 못 나왔다. 그런데 자꾸 '관종' 같은 분들이 웅앵웅 하시길래 말씀드리는데 그냥 몸이 아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죄송하다. 저격거리 하나 있어서 재밌으셨을 텐데. 제가 몸이 아픈 걸 어떻게 할 수는 없더라"라고 덧붙였다.

배우 토머스 맥도넬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웅앵웅 초키포키. /SBS 뉴스 오 클릭 캡처
배우 토머스 맥도넬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웅앵웅 초키포키'. /SBS 뉴스 '오 클릭' 캡처

일부 누리꾼은 "남성을 비하하는 표현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해당 단어가 남성혐오 사이트에서 사용돼서다. 하지만 또 다른 누리꾼은 "'웅앵웅'은 남성 비하 표현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는 목소리를 냈다.

'웅앵웅'은 '영화의 음향 효과가 잘 전달되지 않는다'는 의미의 '웅앵웅 초키포키'에서 시작된 단어다. 특히 미국의 영화배우 토머스 맥도넬이 자신의 트위터에 '웅앵웅 초키포키'라는 말이 올렸고, 이것이 지상파 뉴스에 소개되면서 대중에게도 알려졌다. 이후 '초키포키'가 빠진 '웅앵웅'으로 변하며 터무니없는 소리의 의미로 사용돼왔다.

그럼에도 온라인에서는 지효의 발언을 두고 다양한 의견을 내고 있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