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숙·이두희, 결혼설 재점화...서효림 부케 받았다
입력: 2019.12.23 07:45 / 수정: 2019.12.23 07:45
가수 지숙과 프로그래머 이두희의 열애는 지난 10월 알려졌다. /임세준 기자
가수 지숙과 프로그래머 이두희의 열애는 지난 10월 알려졌다. /임세준 기자

지숙 "이두희와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

[더팩트 | 문병곤 기자] 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과 프로그래머 이두희의 결혼설이 다시금 수면 위로 올랐다.

지숙은 지난 22일 서울 모처에서 열린 배우 서효림과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았다. 앞서 지숙은 연인인 프로그래머 이두희와의 결혼을 언급한 바 있어, 두 사람의 결혼 시기가 앞당겨지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두 사람의 열애는 지난 10월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인 소개로 만났고 컴퓨터, 게임이라는 공통 관심사를 통해 사랑을 키워왔다. 당시 지숙의 소속사 측은 "지숙과 이두희가 최근 교제를 시작했다"며 "만난 지 얼마 안 돼 조심스럽다.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지숙은 열애설과 함께 불거진 결혼설에 대해선 선을 그은 바 있다. 당시 지숙 측은 "사실이 아니다. 교제한 지 얼마 안 됐다. 아직 결혼을 논의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지숙이 이두희와의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지숙은 "결혼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타이밍이긴 했다. 진지하게 잘 만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두희는 서울대 출신 프로그래머이자 기업인이다. 울트라캡숑 최고기술경영자, 네오위즈게임즈 연구원을 역임했으며 2014년에는 프로게이머 홍진호와 함께 콩두컴퍼니를 설립했다. 그뿐만 아니라 SK텔레콤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총괄하는 회사 누구나 주식회사의 최고경영자(CEO)를 맡기도 했다. 현재는 코딩 교육과 IT서비스를 전문으로 하는 멋쟁이사자처럼의 대표다.

지숙은 2009년 레인보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레인보우는 지난 2016년 해체했지만 최근 데뷔 10주년을 맞아 재결합 소식을 알려 팬들을 기쁘게 했다.

soral215@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