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레스토랑 근무 못 해…직접 차려야"
입력: 2019.12.22 18:26 / 수정: 2019.12.22 18:26
최현석 셰프가 레스토랑을 떠나게 됐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최현석 셰프가 레스토랑을 떠나게 됐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최현석 셰프, 식당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

[더팩트|문수연 기자] 셰프 최현석이 자신이 차린 레스토랑을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했다.

22일 KBS 2TV에서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 셰프가 자신의 식당 직원들과 회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그는 레스토랑이 다른 회사로 인수돼 더이상 근무할 수 없게 됐다고 직원들에게 알리며 "요리사들은 본인이 (레스토랑을) 직접 차리지 않으면 저런 일이 생긴다"며 착잡해 했다.

박가람 헤드셰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깨 축 처진 아빠를 보는 느낌"이라며 "직장 상사보다는 가족 같은 느낌으로 속이 상했던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최현석은 "지난 3년간 열심히 따라와 줘서 고마웠고 무엇보다 너무 자랑스러웠다. 우린 열심히 했고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준 거로 충분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젠 내가 계산한다는 보장이 없다. 너희들 상사가 아니잖아? 이걸 사야 할 이유는 없다. 더치페이 있다"고 농담을 던져 분위기를 환기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