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오나라, '부자 전문' 아닌 '매력 부자'
입력: 2019.12.11 05:00 / 수정: 2019.12.11 05:00
배우 오나라가 끝 없는 연기 도전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임세준 기자
배우 오나라가 끝 없는 연기 도전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임세준 기자

오나라, '99억의 여자'로 '인생캐' 경신?

[더팩트|문수연 기자] 데뷔 23년 차인데도 여전히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오나라가 '99억의 여자'에서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보여줄 모양이다.

오나라는 지난 4일 첫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 윤희주 역으로 등장했다. 겉으로는 우아하지만 얼음처럼 차가운 내면을 가진 캐릭터를 맡은 만큼 섬세한 연기가 요구됐고 오나라는 이를 완벽히 소화했다. 또한 그는 등장부터 포스 넘치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압도해 호평을 받고 있다.

오나라가 분한 윤희주는 돈과 미모를 모두 갖춘 인물로 자신감이 넘쳐흐르는 캐릭터다. 남편 이재훈(이지훈)의 외도를 알면서도 아랑곳하지 않을 정도로 늘 당당하지만 어릴 적 친구인 정서연(조여정)과 만나면서 인생이 꼬이기 시작한다.

'99억의 여자'는 첫 방송부터 전개가 빠르게 몰아쳤다. 그리고 그만큼 윤희주 캐릭터에게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윤희주는 남편의 바람을 알게 됐고, 친구 부부와 떠난 여행에서 술에 취해 속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알 듯 말 듯 한 표정으로 정서연과 이재훈의 관계에 접근하기도 했다.

거대한 사건 속에서 캐릭터의 감정이 끊임없이 변화했고 오나라는 인물에 동화돼 복잡한 감정선을 흔들림 없이 표현해내 극찬을 받았다.

오나라는 KBS2 99억의 여자에서 모태 금수저 윤희 주 역을 맡았다. /KBS 제공
오나라는 KBS2 '99억의 여자'에서 '모태 금수저' 윤희 주 역을 맡았다. /KBS 제공

오나라의 열연이 더욱 돋보이는 이유는 전작인 JTBC 'SKY 캐슬'에서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등장했기 때문이다.

최고 시청률 23.8%(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한 'SKY 캐슬'에서 오나라는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의 진진희를 연기해 '인생 캐릭터'라는 평가를 받았다. 종영 후에도 그는 JTBC '아는 형님', tvN '삼시세끼'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밝고 유쾌한 모습을 보여주며 이미지를 굳혔다.

그렇기에 '99억의 여자'에서 오나라가 보여준 새로운 모습은 더 눈길을 끈다.

오나라는 그동안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며 연기 변신을 시도해왔다. /JTBC 품위 있는 그녀 캡처, tvN 나의 아저씨 캡처, SBS 제공, JTBC SKY 캐슬 캡처(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오나라는 그동안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며 연기 변신을 시도해왔다. /JTBC '품위 있는 그녀' 캡처, tvN '나의 아저씨' 캡처, SBS 제공, JTBC 'SKY 캐슬 캡처(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오나라의 연기 변신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로 데뷔 23년 차가 된 베테랑 배우인 그는 그동안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며 다양한 역할을 소화했고 늘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한국 뮤지컬 대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을 정도로 뮤지컬계에서는 인정받는 배우였던 그는 드라마, 영화로 활동 범위를 넓혀 술집 주인, 판사, 비서, 부잣집 딸 등 다양한 인물을 연기하며 연기 내공을 쌓아왔다.

그러다 지난해 tvN '나의 아저씨'에서 사연 있는 술집 주인 정희를 맡아 주목을 받았고 'SKY 캐슬'로 전성기를 맞이하게 됐다. 꾸준히 노력해온 성과가 드디어 빛을 보기 시작했다.

그런 그는 어렵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99억의 여자'에서 또다시 새로운 인물을 흠 잡을 데 없이 연기해 호평을 받으며 순조롭게 첫걸음을 내디뎠다. 과연 오나라가 이어지는 전개 속에서도 시청자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다시 한 번 '인생 캐릭터'를 만들 수 있을 지 기대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