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하면 안돼?…오또맘, 장성규 언급 사과할 일인가
입력: 2019.12.07 00:00 / 수정: 2019.12.07 00:00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장성규가 자신을 팔로우했다는 사실을 알렸다가 일부 비난을 받았다. 그러자 자신의 행동을 사과했다. /오또맘 SNS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장성규가 자신을 팔로우했다는 사실을 알렸다가 일부 비난을 받았다. 그러자 자신의 행동을 사과했다. /오또맘 SNS

장성규가 팔로우했다는 사실 알려다가 비난, 결국 사과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핫한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의 SNS를 팔로우 한 것을 기뻐했다가 욕을 먹었다. 결국 사과까지 했다.

오또맘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으로서 너무 기쁜 마음을 주체 못해 스토리로 잠깐 올렸던 게 제 의도와 다르게 여기저기 기사화가 됐다"며 "경솔하게 행동한 점 너무 죄송하게 됐다. 앞으로는 조심하겠다.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대박 장성규 님 팬인데 대박 영광. 요즘 최고 핫한 장성규 아나운서님 저 절대 언팔하지 말아 달라. 감사하다'고 적은 것에 대한 사과다.

오또맘은 58만 팔로워를 보유한 인물로 웬만한 연예인 인기 부럽지 않다. 예쁜 몸매로 주목받은 오또맘은 일상 모습이나 자신이 판매하는 옷을 입고 촬영한 사진을 올리고 있다. 자기 관리 비법을 공유하고 나눔 이벤트를 하기도 한다.

장성규는 최근 가장 핫한 방송인이기에 그가 오또맘을 팔로우했다는 사실에 관심이 집중됐다. 일부에서는 오또맘이 장성규를 곤란하게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부남인 장성규가 몸매 노출이 많은 여성 인플루언서를 팔로우한 것이 불편했던 것으로 보인다.

반면 뭐가 문제냐는 반응도 많다. 오또맘은 아이를 키우며 열심히 자신의 일을 하고 있는 여성이고 누구나 팔로우할 수 있다. 그 숫자가 무려 58만이다. 유부남이 팔로우를 했다고 해서 색안경을 끼고 보는 것이야말로 문제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SNS 팔로우를 맺는 것은 결코 이상한 일이 아니고 흔하게 이뤄진다. 하지만 색안경을 낀 시선이 장성규의 팔로우를 불순한 것처럼 만들었고, 장성규의 팔로우 사실에 기뻐한 오또맘을 민폐녀로 만들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