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댓글뉴스]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좋았던 기억에서 머물길"
입력: 2019.11.10 23:00 / 수정: 2019.11.10 23:00
배우 윤정희가 10년째 알츠하이머를 투병 중이다. /더팩트DB
배우 윤정희가 10년째 알츠하이머를 투병 중이다. /더팩트DB

백건우 "윤정희 투병생활, 한국서 쉽지 않아"

[더팩트|박슬기 기자] 배우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소식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누리꾼은 "아름다운 모습만 기억하겠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10일 포털사이트에서 누리꾼은 "세상에서 가장 슬픈 병.. 안타깝네요 한국의 대 배우셨는데"(park****) "가장 좋았던 기억에서 머무시길"(somo****) "세월 앞에 장사 없지요. 너무 슬픕니다"(thdw****) "정말 아름다운 청춘을 보내신 배우입니다. 치매라니 안타깝습니다. 주위 분들이 이해와 사랑으로 남은여생 아름답게 보내시길 바랍니다"(enhe****) "너무 아름다우신 선생님 힘내세요. 그리고 가족분들도 많이 힘드실 텐데 기운 내셨음 좋겠습니다"(boar****) "선생님을 정말 존경합니다 그리고 여전히 아름다우십니다"(elev****)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정희의 남편이자 피아니스트인 백건우는 지난 8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윤정희의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윤정희가 10년 전 알츠하이머를 앓기 시작했다"며 "현재 증상이 심각해져 프랑스 파리 근교에 머무는 딸의 옆집으로 옮겨 간호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윤정희는 현재 프랑스 파리 근교에서 요양 중이다. /더팩트DB
윤정희는 현재 프랑스 파리 근교에서 요양 중이다. /더팩트DB

백건우는 윤정희의 증상에 대해 "연주복을 싸서 공연장으로 가는데 우리가 왜 가고 있냐고 묻는 식이다. '30분 후 음악회가 시작한다'고 하면 '알았다'하고 도착하면 또 잊어버린다. '여기서 뭐 하는 거야'라고 묻고, '무대에 올라가야 한다'고 하면 '앙코르는 뭘 칠 거냐고' 물어본다. 무대에 오르기까지 한 100번은 같은 질문을 반복하는 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올 초 한국에 들어와 머물 곳을 찾아봤다. 하지만 한국에서 너무 알려진 사람이라 머물 곳을 찾기 쉽지 않았다"며 "그때 고맙게도 진희(딸)가 돌봐줄 수 있겠다 해서 옆집에 모든 것을 가져다 놓고 평안히 지낸다"고 전했다.

1944년생인 윤정희는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해 남정임, 문희 등과 함께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2010년 영화 '시'에서 주연을 맡고 제12회 뭄바이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초청받는 등 원로배우로서 영향력을 과시했으나 알츠하이머 증상을 보인 후 요양 중이다. 남편 백건우와 1976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